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광주 남구 까치마을 일대 간판 개선사업

2019. 01.10. 00:00:00

광주시 남구가 백운동 까치마을 일대에 대한 간판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9일 남구에 따르면 남구는 백운동 마을 핵심 상권 주변에 난립한 불법 간판 등을 정비하고,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까치마을 맛집거리 간판 개선작업’을 실시한다.
남구는 3억45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까치마을 건물 77개동과 가게 156곳을 대상으로 최근 공개모집을 통해 우선 협상 대상자를 최종 선정했다.
남구는 까치마을 맛집거리 입구인 신용카센터부터 온누리 화인약국까지 800여m 구간의 노후된 간판을 제거하고 새롭게 간판을 설치할 계획이다. 이번에 설치되는 간판은 업종별 특성을 살리면서 주변 경관과도 어울리게 제작되고 KS인증을 받은 LED 조명이 사용된다.
까치마을 맛집거리 간판 개선사업은 9일부터 시작해 오는 6월 말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남구 관계자는 “이번 간판 개선 사업으로 무분별하게 설치된 불법 간판이 사라지고, 까치마을 특성을 살린 간판이 설치돼 마을의 이미지 개선과 지역상권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한영 기자 young@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