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전남도 산하기관장 공모 잇따라
광주 환경공단이사장 등 4곳…전남 정보문화진흥원장 등 2곳
핵심 기관 물갈이 본격화…‘낙하산 인사’ 논란 커질 듯
2019년 01월 10일(목) 00:00
광주시·전남도 산하 공공기관의 주요 인사 공모가 잇따라 진행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해 지방선거로 단체장이 교체된 광주시·전남도의 ‘핵심 기관 물갈이’가 본격화하면서 ‘낙하산 인사’ 논란도 커질 전망이다.

9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해 수장들의 사퇴로 공석이 된 산하 공공기관은 광주도시철도공사 사장, 광주환경공단 이사장, 광주복지재단 대표,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원장 등 4곳이다.

광주환경공단 이사장 직은 지난해 시장 캠프 출신 정상용 전 국회의원을 내정했다가 시의회 청문회 과정에서 자질논란으로 자진사퇴하는 파동을 겪었다. 이에 따라 광주환경공단은 ‘이사장 모집공고’를 내고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원서를 접수한다.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원장은 최근 2차례 공모절차를 거쳤으나 ‘적격자 없음’ 결정이 내려져 최근 3차 공모절차를 진행중이다. 서류전형에 9명이 접수해 치열한 경쟁이 예고되어 있다.

또 광주도시철도공사는 지난해 말 전임 사장이 자진사퇴하면서 지난달 27일자로 사장과 기술본부장, 비상임이사 등 임원 후보 모집공고를 냈다. 오는 11일까지 원서접수를 받을 예정이다.

최근 말썽이 일었던 광주복지재단은 대표와 사무처장, 주요 간부진들이 동시에 공석이 되면서 공모 규모와 절차가 커질 전망이다.

지난해 말 대표와 사무처장이 자진사퇴한 데 이어 재단 1·2급인 본부장 2명이 시 감사에서 비위 사실이 드러나 계약해지 처분 요구를 받았다.

이 밖에도 광주시는 민주인권평화국장·노동협력관·대변인·문화예술회관장 등 간부급 4개 자리에 대한 개방형 직위 공모에 나서 오는 14일부터 18일까지 지원서를 접수한다.

전남도는 강진의료원장과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 공모 절차를 진행 중이다.강진의료원장 공모에는 3명이 응모해 면접을 마친 상태다. 이 중 2명을 추천하면 전남지사가 최종 확정하게 된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은 10명이 응모한 가운데 지난 8일 서류 심사를 마치고 오는 22일 면접을 진행한다. 확정은 1월말께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박정욱 기자 jwpark@kwangju.co.kr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