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환경운동연합 “지원배수지 공원화 사업 철회하라”
2019년 01월 10일(목) 00:00
광주환경단체가 지원배수지 공원화 사업<광주일보 2018년12월28일자 6면> 철회를 촉구했다.

광주환경운동연합은 9일 성명을 내고 “광주시는 ‘지원배수지 공원화 사업’ 실시설계 등을 즉각 중단하고, 구체적인 사업배경과 타당성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태양광 시설이 설치된 지원배수지에 공원화 사업을 추진하면 매년 1000만원에 이르는 임대수익을 포기하고, 민간업체에 철거비용·설치비·수익금·이자 등을 포함한 수억원의 막대한 위약금을 줘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동구지역에 도시공원을 만들려면 무등산이 인접한 지원배수지보다 10년간 방치된 옛 지원중 운동장이나 인근 불법경작지 등을 활용하는 것이 더 타당하다”며 “광주시는 공원화 사업 배경으로 태양광 시설에 따른 주민 민원을 꼽지만 태양광 시설은 위험·혐오시설이 아니고 주변 온도 상승, 화재 위험성, 토양 오염 등과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또 “광주시 발전량 중 신재생에너지 구성비는 2% 남짓으로 대전·대구와 함께 17개 광역시·도 중 최하위권인 상황에서,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지는 못할망정 오히려 없앤다는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시는 고집스럽게 공원화 사업을 추진하는 이유를 밝히고, 이유가 타당치 않다면 즉각 폐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용희 기자 kimyh@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