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스포츠
기아타이거즈
연예
레저

손흥민·기성용 공백? ‘황트리오’가 있잖아
아시안컵 12일 새벽 1시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2차전
황의조-황희찬 돌파력·스피드 환상궁합…황인범 중원 조율사

2019. 01.10. 00:00:00

황의조

황희찬



황인범



‘(손)흥민이도 없고 (기)성용이도 없고…. 하지만 황트리오를 믿어라!’
59년 만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정상 탈환에 도전하는 벤투호가 황의조(감바 오사카)-황희찬(함부르크)-황인범(대전)의 ‘황트리오’를 앞세워 손흥민(토트넘)과 기성용(뉴캐슬)이 동시에 빠지는 조별리그 2차전 승리를 노린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지난 7일 필리핀과 2019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해결사’ 황의조의 결승골을 앞세워 1-0 신승을 거뒀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16위의 약체인 필리핀은 5-4-1 전술을 앞세워 철저한 ‘선수비 후역습’ 전술로 대항했다.
태극전사들은 페널티 지역 부근에 9명이 포진한 필리핀의 수비벽을 제대로 뚫지 못해 애를 먹었다. 여기에 세트피스도 위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설상가상으로 후반 초반 ‘패스 마스터’ 기성용이 오른쪽 햄스트링 통증으로 빠지면서 더 어렵게 경기를 풀어나가야 했다.
벤투 감독은 꽉 막힌 공격의 맥을 뚫기 위해 황인범과 이청용(보훔)을 각각 중앙 미드필더와 공격형 미드필더로 투입하는 전술 변화를 통해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특히 이청용은 페널티 지역 오른쪽으로 돌파한 황희찬에게 ‘킬러 패스’를 내줬고, 황희찬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의 결승골로 귀중한 승점 3을 챙겼다.
벤투 감독은 오는 12일 오전 1시 펼쳐지는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2차전 전술 구상에 들어갔다.
2차전 상대인 키르기스스탄은 FIFA 랭킹 93위로 피지컬과 압박이 좋은 게 특징이다.
키르기스스탄은 중국과 1차전에서 골키퍼의 펀칭 실수에 이은 자책골로 동점을 내준 뒤 결국 역전골까지 내주며 아쉽게 패했다.
키르기스스탄은 필리핀보다 FIFA 랭킹이 높은 만큼 한국 역시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한다. 한국은 지난해 아시안게임에서도 조별리그에서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1-0으로 힘겹게 이겼다.
결승골의 주인공은 ‘와일드카드’ 손흥민이었다. 다만 키르기스스탄전에는 이미 예고된 손흥민 외에도 필리핀전에서 햄스트링 부상을 당한 기성용까지 빠진다.
기성용은 A매치 110경기 출장으로 태극전사 가운데 가장 많은 경기 경험을 가졌을 뿐만 아니라 세트피스 키커까지 전담하는 벤투호 전술의 핵심 자원이다.
손흥민과 기성용이 모두 빠지는 키르기스스탄전은 태극전사들이 더욱 신중하게 경기를 치러야만 한다. 그래도 손흥민과 기성용의 공백은 ‘황트리오’ 황의조-황희찬-황인범이 든든하게 막아줄 것으로 기대된다.
황의조는 설명이 필요 없는 부동의 원톱 스트라이커다. 필리핀전에서는 올해 한국 축구 A매치 1호골의 주인공이 됐다. 돌파력과 스피드가 뛰어난 황희찬은 황의조의 결승골을 돕는 귀중한 역할을 수행했다.
여기에 A매치 8경기에 불과한 황인범은 23살의 젊은 나이에도 중원에서 기성용의 역할을 이어받아 볼 배급과 경기의 템포를 끌어가는 ‘조율사’로 충분히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