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전남도 주력산업 체계적 육성 방안 만든다
“협력산업 등 판로·R&D 예산 부족…기업 지원 통합플랫폼 필요”

2018. 12.07. 00:00:00

“기업에서 하나의 제품을 만들면 그 것으로 끝나는 게 아니다. 연관 제품이 나와야 한다. 하지만 지방 R&D 예산이 감소하면서 지원이 원활하지 않다. 지방R&D 예산 확보에 주력했으면 한다.”
“R&D 사업 등 가지 수가 많아 중복 지원 문제 등이 나온다. 또 기업 지원에 다른 성장 이력을 관리하는 통합관리 플랫폼 구축이 절실하다.”
에너지신산업 등 지역 주력·협력산업의 체계적 육성을 위해서는 ‘전남 기업지원 통합플랫폼’ 구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6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는 2018년 전남지역 주력·협력권 산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개선하기 위해 지역 산업계와 추진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도청에서 보고회를 가졌다. 주력·협력산업은 지역 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중앙과 지역이 협의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전남도는 에너지신산업, 바이오헬스케어소재, 첨단운송기기, 청색·청정산업 등 4개 특화산업과 첨단신소재부품, 스마트친환경 등 2개 협력권 산업을 육성하고 있다. 이들 6개 산업 육성을 위해 기술개발(R&D)과 기업지원(비R&D) 사업으로 올 한 해 동안 87개 과제에 260억 원을 투입했다.
회의 결과, 기업들은 지원받는 기술 개발이나 기업 지원 사업들이 기업 성장에 도움이 되지만, 사업 추진 절차상 사업 수행 기간 부족, 사업화 이후 판로 부족, R&D 부족 등에 애로가 있다고 토로했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앞으로 사업 수행 기간 확대를 위한 절차 개선, 기업 성장사다리 구축, 지방 R&D 확대 등 개선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회의에서는 또 기업의 중복수혜 여부 및 체계적 기업 성과 관리를 위해 ‘전남 기업지원 통합플랫폼’ 구축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날 회의에는 지역 사업을 기획하고 지원하는 전남테크노파크와 사업을 관리·평가하는 전남지역사업평가단도 함께 참석해 지역산업 육성에 대한 정부 정책 변화와 2019년 주요 추진 방향, 발전 방안에 대해 함께 의견을 나눴다.
김신남 전남도 경제에너지국장은 “이번 보고회는 산업 현장을 가장 잘 알고 있는 기관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업 지원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할 것인지 함께 고민해 보는 의미있는 시간이었다”며 “앞으로 지방 R&D를 확대하고, 기업 지원 통합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현장이 필요로 하는 산업정책을 펴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정욱 기자 jwpark@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