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대설 한파 … 첫눈 온다
서해안 대설특보 가능성

2018. 12.07. 00:00:00

절기상 대설인 7일 강추위와 함께 광주·전남에 첫눈이 올 것으로 예보됐다.
광주지방기상청은 “7일 광주·전남은 찬 대륙고기압 영향권에 들어 기온이 크게 떨어지겠으며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올 들어 가장 추운 날씨가 될 것”이라고 6일 예보했다.
이날 광주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도, 낮 최고기온은 1도로 전날보다 5도 이상 떨어져 종일 추울 것으로 전망됐다. 전남지역 역시 아침 최저기온 2도~영하 3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1도~5도로, 아침 최저기온은 평년과 별 차이가 없지만 낮 최고기온은 곳에 따라 평년보다 최대 10도 이상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새벽부터 시작된 눈은 주말인 8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예상 적설량은 광주와 전남 내륙권 1~5㎝, 목포·영광·함평 등 전남 서해안 2~7㎝수준이다.
기상청은 곳에 따라 대설특보가 발령될 정도로 적설량 변동 가능성이 있고, 적은 눈이더라도 도로 곳곳이 얼어붙어 사고 위험이 높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이번 추위는 10일까지 이어지다 11일 평년 기온을 회복하면서 점차 누그러질 것으로 전망된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