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스포츠
기아타이거즈
연예
레저

우즈, 내년 프레지던츠컵
단장 겸 선수로 출전 시사

2018. 12.07. 00:00:00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2019년 12월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프레지던츠컵에 미국 대표팀 단장과 선수 역할을 겸할 가능성을 열어뒀다.
2019년 프레지던츠컵이 열리는 호주를 방문 중인 우즈는 5일 “내가 자력으로 출전 자격을 획득하면 선수로도 뛸 것”이라며 “아직 대회는 1년이나 남았다”고 말했다.
프레지던츠컵은 미국과 세계연합팀의 남자 골프 대항전이다. 다만 미국과 유럽의 대항전인 라이더컵이 별도로 열리기 때문에 인터내셔널 팀에서 유럽은 제외된다.
격년제로 열리는 프레지던츠컵에서 우즈는 2019년 대회 미국 대표팀 단장으로 선임됐다.
단장은 선수 기용 등의 권한을 가지며 프레지던츠컵에서 미국 대표팀 단장이 선수 역할을 겸한 것은 1994년 헤일 어윈이 유일한 사례다.
미국 대표팀은 12명으로 구성되며 이 가운데 8명은 최근 2년간 대회 성적에 따라 선발되고 나머지 4명은 단장 추천 선수로 채워진다.
현재까지 미국 선수 중에서 프레지던츠컵 포인트 순위 16위에 머무는 우즈는 “만일 자력으로 출전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하면 부단장이나 선수들과 상의해서 누구를 추천할지 정해야 한다”며 “만일 내가 추천 선수 후보가 된다면 직접 선수로 뛸 것인지 아니면 단장 역할만 수행할 것인지도 그때 고민할 문제”라고 언급했다.
우즈는 역대 프레지던츠컵 통산 성적 24승 1무 15패로 26승의 필 미컬슨(미국)에 이어 미국 선수 중 다승 2위에 올라 있다. 2019년 프레지던츠컵 골프 대회는 12월 9일부터 호주 로열 멜버른 골프클럽에서 열리며 미국 단장은 우즈, 인터내셔널 팀 단장은 어니 엘스(남아공)가 맡았다.
이달 초에 끝난 히어로 월드 챌린지로 2018년 공식 일정을 마무리한 우즈는 아직 2019년 첫 대회 출전 일정을 확정하지 않았다. 출전이 확정된 대회는 2019년 2월 제네시스 오픈이지만 1월 초 센트리 챔피언스 토너먼트 혹은 1월 말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에 나갈 가능성도 있다. /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