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광주 자치구간 경계조정 ‘험로’
市, 소·중·대폭 3가지 개편안 제시
오늘 최종 보고회…북·광산구 반발
총선 선거구획정 前 조정 어려울 듯

2018. 11.09. 00:00:00

광주시가 자치구간 경계조정 최종 용역보고회를 열 계획이지만 일부 지역의 반발이 여전히 거세다. 현 상태로라면, 오는 2020년 총선을 위한 선거구획정 이전에 광주의 자치구간 경계조정이 마무리되지 않을 것으로 보여 사실상 다음 총선도 현행 자치구를 유지한 채 치러질 전망이다.
8일 광주시는 “9일 오후 3시 자치구간 경계조정 최종 용역보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앞서 광주시는 지난 1월 경계조정 용역에 착수해 지난 8월 27일에 중간보고서를 통해 소폭·중폭·대폭 등 3가지 개편 시안을 제시했다.
1안인 소폭 조정안은 북구 6개 동(문화동, 풍향동, 두암 1·2·3동, 석곡동)을 동구에 편입하는 안이다. 2안인 중폭 조정안은 소폭 조정안인 1안에 광산구 첨단 1·2동을 북구에 편입시키는 내용을 추가했다. 대폭 조정안인 3안은 ‘북구 12개 동(중흥 1·2·3동, 중앙동, 임동, 신안동, 문화동, 풍향동, 두암 1·2·3동, 석곡동) 동구 편입’, ‘광산구 2개 동(첨단 1·2동) 북구 편입’, ‘광산구 5개 동(월곡 1·2동, 운남동, 신흥동, 우산동) 서구 편입’, ‘서구 풍암지구 남구 편입’ 등을 담고 있다.
최종보고회에서는 기존 3가지 안을 하나로 선택·압축해 발표하지 않고, 설명회와 의견수렴 절차를 진행해 마련한 경계조정 최종 개편 시안을 제시하는 수준에 그칠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는 시안이 마련되면 준비기획단 논의, 시·구의회 등 정치권 협의 등을 거쳐 조정안을 확정해 행정안전부에 건의한다.
하지만 일부 지역의 반발도 거세다. 타 자치구 편입 가능성이 점쳐지는 북구·광산구 일부 지역 주민과 지역의회는 반대 목소리를 본격적으로 내는 반면, 동구는 경계조정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있어 지역 간 갈등으로 번질 조짐이다.
또 행안부 심의에만 6개월여가 필요해 내년 상반기에 진행되는 2020 총선 선거구 획정 이전에 광주지역 자치구간 경계조정이 마무리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