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전작권 전환·주한미군 재배치 차질없이 추진해야”
문 대통령 ‘연합사 창설’ 축사

2018. 11.09. 00:00:00

문재인 대통령은 8일 한미연합사령관 이·취임식에 보낸 ‘연합사 창설 40주년’ 축사를 통해 “지난 40년, 평화와 안보를 향한 한미연합군사령부의 투철한 사명감이 오늘날 대한민국 번영의 기틀이 되었다”며 “장병 여러분의 헌신에 대한민국 국군통수권자로서 감사의 경례를 보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별히 지난 31개월, 연합사령관의 소임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이임하는 브룩스 사령관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신임 에이브럼스 사령관에게 축하의 마음을 전한다”고 언급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에이브럼스 사령관을 중심으로 더 공고한 한미 연합방위태세가 유지될 것이라 믿는다”면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주한미군 재배치 등 당면한 현안 과제들에 대해서도 긴밀한 협의를 통해 차질 없이 추진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어 “3차례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의 기적과 같은 역사는 강력한 한미 연합방위의 뒷받침 덕분”이라며 “한미연합군사령부 장병들을 무한 신뢰하며 항상 영광과 무운이 함께 하길 기원한다. We go together(같이 갑시다)”라고 했다.
한미연합사는 전작권이 한국군으로 전환되면 미래연합군사령부로 재편돼 한국군 대장이 사령관을 맡는 새로운 지휘구조로 변경된다.
/임동욱 기자 tuim@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