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스포츠
기아타이거즈
연예
레저

광주 FC 홈 폐막전서 ‘두 토끼’ 잡는다

2018. 11.09. 00:00:00

광주 FC가 11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안산 그리너스와 2018시즌 최종전을 갖고 5위 수성에 나선다. 앞선 부산원정에서 경고 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했던 펠리페가 승리를 위해 전면에 선다. 지난 28라운드 안양과의 경기에서 골을 넣고 환호하는 펠리페(오른쪽에서 두 번째). <광주 FC 제공>

광주 FC가 안방에서 열리는 2018 폐막전에서 ‘두 마리 토끼’를 쫓는다.
광주는 오는 11일 오후 2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안산 그리너스와 2018 K리그2 36라운드 최종전을 치른다.
지난 3월 3일 FC 안양과의 시즌 개막전을 시작으로 이어진 9개월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광주에는 아직 ‘승격의 꿈’이 남아있다.
올 시즌 최소 목표로 했던 4위는 이루지 못했지만, 플레이오프에 나설 가능성은 남아있다. K리그 2 우승팀 아산 무궁화가 선수 수급 문제를 풀지 못하면 승격 자격을 발탁당하게 된다. 이럴 경우 5위팀까지 플레이오프 출전 자격이 주어진다.
5위 광주는 현재 10승 15무 10패(승점 45·득점 47)로 6위 안양(12승 7무 16패·승점 43·득점 42)에 승점 2점 차로 앞서있다. 승점 42의 수원 FC는 득점에 밀리면서 5위 싸움에서 탈락했다.
안양이 최종전에서 승리하고, 광주가 무승부를 거둔다고 해도 5위 자리는 광주에 돌아간다. 광주가 이긴다면 다른 경우의 수를 생각할 필요가 없다.
5위로 플레이오프 가능성을 엿봐야 하는 광주의 또 다른 목표는 바로 전 구단 상대 승리다.
광주는 올 시즌 유일하게 안산을 이기지 못했다. 광주는 이번 경기에서 전 구단 상대 승리와 함께 시즌 내내 성원을 보낸 홈 팬들에게 승리를 선물할 준비를 하고 있다.
이번 경기를 통해 의미 있는 기록을 만드는 선수들도 있다.
‘에이스’ 나상호는 현재 리그 15골로 프로 데뷔 2년 만에 생애 첫 득점왕을 눈앞에 두고 있다.
시즌 중반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나상호는 얼마 전에는 처음 대한민국 A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안양 알렉스가 1골 차로 쫓아온 만큼 시원한 골로 팀 승리와 득점왕을 동시에 챙기며 최고의 시즌을 만들겠다는 각오다.
또 측면 수비수 박요한은 이번에 그라운드를 밟으면 통산 100경기 출전을 이루게 된다.
최근 광주의 분위기는 좋다. 앞선 부산전에서 터진 이승모의 버저비터 골이 활력소가 됐고, 안산전을 앞두고 경고 누적으로 결장했던 펠리페와 여봉훈이 돌아오면서 전력도 상승했다.
안산은 승점 39점으로 9위에 머물러있지만 최근 3경기 연속 무패 행진 속 단 1실점밖에 하지 않는 등 좋은 수비력을 보여주고 있다.
올 시즌 안산을 상대로 고전했던 광주는 나상호를 중심으로 공격 집중력을 살려 상대 철벽 수비를 뚫어야 한다.
한편 광주는 홈 폐막전을 앞두고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킥오프 전 남문 매표소에서는 키다리요술풍선, 미니축구게임 등 장외행사가 열리고, 핫팩과 빼빼로를 선착순 1000명에게 나눠준다.
MD상품 구매 관중에게는 사인볼을 추가로 증정한다. 중흥골드스파 이용권, 종합검진권, 문화상품권 등 경품도 준비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