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광주형 일자리' 일단 합의 실패
광주시 - 현대자동차 협약서 수정안 싸고 이견 다음주 초 재협상키로
국회 예산 심사 일정 촉발 15일 전 합의 실낱 희망

2018. 11.09. 00:00:00

'광주형 일자리 완성차 공장 설립 사업' (이하 광주형 일자리 사업)과 관련 8일 광주시와 현대자동차가 합의에 실패했다. 시는 오는 15일 상임위원회 예비심사가 끝나는 국회 일정을 감안해 다음주 초에 다시한번 현대차와 만나 재협상을 갖기로 했다.
현대차 노조, 민주노총 등이 강하게 반발하면서 지역노동계가 세부조항에 막판까지 이견을 내놓았으며, 이를 수렴한 협약서 수정안에 대해 현대차가 이의를 제기 하면서 협상 실마리를 풀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병훈 광주시 경제문화부시장은 8일 "오후 2시부터 5시30분까지 최선을 다해 입장을 조율하려고 했으나 현대차가 협약서 수정안에 대해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놔 결국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밝혔다.
마지노선이라는 이번주까지 광주시와 현대차가 타결에 실패하면서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다시 한 번 무산될 위기에 부딪쳤다. 현대차 노조와 민주노총이 광주형 일자리에 강하게 반발하면서 큰 틀에서 합의를 한 지역노동계가 막판 주춤하고 있는데다 현대차 내부에서조차 최근 실적 부진을 이유 삼아 신규 투자에 부정적인 여론이 형성되고 있기 때문이다.
7일 새벽까지 이어진 투자유치추진단 회의에서도 이 같은 분위기는 감지됐다. 시와 지역노동계의 이견이 계속 이어지면서 참석자들의 중재에도 불구하고, 큰 소득을 얻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정부 들어 노사상생을 통한 일자리 창출의 모델로 국정과제로 선정되기도한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대해서 최근 당정청은 물론 여야정 상설협의체의 전폭적 지지를 보낸 바 있다. 3000억원에 이르는 기반시설 설치를 위한 내년 국비 반영을 위해서는 서둘러 협약를 체결해야 하지만, 노사의 이해관계 속에서 입장차만 반복되고 있는 모양새다.
이 부시장은 "입술이 다 말라갈 지경이라고 밖에 표현할 수 없다"며 "양측 모두 결정적인 것에 대해서는 지키려하고 있어 계속 만나 조율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6월 1일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대한 투자의향서를 제출한 바 있다. 이에따라 현대차와 광주시는 당초 오는 2021년까지 빛그린산업단지 내에 7000억원(2800억원 참여자 투자 4200억원 금융권 차입)으로, 연간 경형 SUV 10만대 규모의 완성차 위탁공장 설립을 추진했었다. 현대차는 2대 주주로 참여, 지분 참여자 초기 투자금 2800억원의 19% 수준인 530억원을, 광주시는 1대 주주로, 590억원(21%)을 투자할 예정이다.
/윤현석기자 chadol@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