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미세먼지 씻어내는 비…광주전남, 자정까지 최고 60㎜

2018. 11.08. 10:33:01

하늘을 뿌옇게 뒤덮은 미세먼지를 씻어내는 비가 광주와 전남에 내리고 있다.

8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9시 현재 신안 하태도 12㎜, 흑산도 10㎜, 함평 8㎜, 나주 7.5㎜, 광주 남구 6.5㎜, 담양 5㎜ 등 강수량을 기록 중이다.

비는 자정 무렵까지 남해안에 20∼60㎜, 남해안을 제외한 광주와 전남에 10∼40㎜가량 더 내리겠다.

비가 내리면서 대기 중 미세먼지 농도는 낮아져 광주와 전남 서부권 12개 시·군에 내려졌던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가 모두 해제됐다.

해상에는 강한 바람이 불어 신안 흑산도와 홍도에 오전 7시 30분을 기해 강풍주의보가 발령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낮 동안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며 “안전사고와 비 피해가 없도록 대비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한영 기자 young@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