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오월단체, 국방장관 5·18 계엄군 성폭행 사과 일제 환영
가해자 조사 등 후속조치 촉구

2018. 11.08. 00:00:00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성폭행을 자행했다는 사실이 국가기관 공식 조사로 확인된 것과 관련해 사과문 발표 전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5·18 계엄군 성폭행 사과문을 발표하자 광주 5월 단체들은 일제히 환영하면서 가해자 조사 등 신속한 후속 조치를 촉구했다.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국방부장관의 사과는 5·18 피해 여성들, 특히 정부 공동조사단에 본인의 피해 사실을 밝힌 분들과 그 가족들에게 1차적으로 최소한의 위로가 됐을 것이다”고 밝혔다.
이들은 “사과로 진상규명이 끝난 것은 아니다”며 “사과가 진정한 의미를 갖기 위해서는 장관이 밝힌 것과 같이 피해 여성들의 상처를 치유하고 일상의 삶을 회복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군은 가해 부대와 가해 병사, 지휘관이 어떠한지에 대해서도 향후 꾸려질 진상규명조사위원회와 자체 조사를 통해서 밝혀내야 하며 구체적인 실현 방안을 강구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진태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5·18 성폭력을 사실로 확인한 정부 조사에 이어 국방부장관의 신속한 사과는 용기를 내 증언한 피해 여성들에게 위로가 될 것으로 보여 매우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피해여성들의 추가 증언이 이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현애 오월어머니집 이사장은 “그동안 5·18에서 여성들의 피해에 대한 관심과 조사가 부족했다”며 “국가 폭력에 대한 공식적인 사과는 의미 있는 일이다. 다만 피해여성들에 대한 치유와 재발 방지 노력이 뒤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김용희 기자 kimyh@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