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광주형 일자리’ 운명의 날
광주시, 투자협약서 수정안 들고 오늘 현대차와 마지막 협상
타결 땐 합작법인 일사천리·무산 땐 ‘새 일자리 모델’ 사라져

2018. 11.08. 00:00:00

현대자동차 노조와 민주노총이 ‘광주형 일자리 완성차 공장 설립 사업’(이하 광주형 일자리 사업)을 마지막까지 강하게 반대하고 나서면서 지역노동계가 주춤하고 있다.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대한 긍정적인 여론과 여·야·정의 전폭적인 지지 선언, 광주시의 계속되는 설득 등으로 다시 광주형 일자리 사업 논의에 합류한 한국노총 광주전남지역본부는 ‘노노 갈등’을 우려, 세부 조항 일부에 대해 이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는 7일 오후 8시부터 광주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현대자동차 완성차 공장 유치를 위한 광주형 일자리 투자유치 추진단 두 번째 회의를 열고 투자협약서 수정안을 검토했다. 지역노동계의 일부 요구사항을 협약서에 반영할 지 여부를 놓고 광주시, 한국노총 광주전남지역본부, 전문가 등이 논의를 계속하면서 8일 새벽 늦게 합의에 이를 전망이다.
시는 이 협약서 수정안을 들고 8일 현대차와 마지막 협상을 가진 뒤 타결 또는 무산을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타결될 경우 노사민정협의회 논의를 거쳐 광주시와 현대차의 투자협약 체결, 신설 합작법인의 경영수지 분석 등이 일사천리로 이뤄진다. 현대차와 광주시는 당초 오는 2021년까지 빛그린산업단지 내에 7000억원(2800억원 참여자 투자·4200억원 금융권 차입)을 투자, 연 10만대 규모의 완성차 위탁공장 설립을 추진했었다. 현대차는 2대 주주로 참여, 지분 참여자 초기 투자금 2800억원의 19% 수준인 530억원을 투자하기로 한 바 있다.
반면, 무산될 경우 책임론이 부상하면서 상당한 후폭풍이 뒤따를 것이 확실시 된다. 광주형 일자리 사업의 무산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이자 미래 제조업의 혁신 방안인 ‘새로운 일자리 모델’이 사라지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강성 현대차 노조 및 민주노총의 압력에 굴복한 모양새가 될 수 밖에 없어 향후 정부의 경제정책 전반에 대한 불신도 높아질 것으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광주시 역시 대규모 사업을 추진하는데 있어 정부, 대기업과 신뢰 관계가 무너져 예상 외의 난관에 봉착할 수밖에 없게 된다.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은 “지역노동계를 잘 설득해 8일 현대차 협상까지 이어진다면 모두가 기대하는 결과를 얻어낼 수 있을 것”이라며 “현대차 노조와 민주노총의 반발은 예상했던 것인 만큼 최대한 지역노동계의 우려를 불식시키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