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스포츠
기아타이거즈
연예
레저

영화 '비스트'에 전혜진·최다니엘 합류

2018. 10.31. 11:36:00

전혜진·최다니엘

이성민·유재명 주연 영화 '비스트'(가제)에 전혜진, 최다니엘이 합류했다.

제작사 스튜디오앤뉴는 최근 캐스팅을 확정하고 다음 달 5일부터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간다고 31일 밝혔다.

'비스트'는 대한민국을 뒤흔든 살인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팽팽하게 대립하는 두 형사의 격돌을 그린 범죄 누아르.

충무로의 대세 배우로 떠오른 이성민과 유재명이 살인 사건을 둘러싸고 대결을 펼치는 형사 정한수와 한민태 역을 각각 맡아 연기 대결을 펼친다.

전혜진은 형사 한수(이성민)에게 위험한 제안을 하는 정보원 춘배를 연기하며, 최다니엘은 한수를 친형처럼 믿고 따르는 후배 형사이자 수사 파트너인 종찬 역을 맡았다.

'방황하는 칼날'(2014), '베스트셀러'(2010)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이정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 작품은 다음 달 초 열리는 '아메리칸 필름 마켓(AFM)을 통해 제작 전부터 해외 세일즈에 돌입할 예정이어서 관심을 끈다.

뉴 측은 "원작 영화를 만든 프랑스 대표 제작사 고몽이 직접 '비스트'의 유럽 및 미주지역 해외 세일즈를 담당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개봉은 내년 예정이다.
/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