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광주형 일자리’ 막판 돌파구 열리나
광주시, 지역노동계 답변서 44시간 근무·초임 3500만원
현대차와 협상 참여도 수용 노동계 입장 변화 여부 주목

2018. 10.17. 00:00:00

지역노동계 불참으로 무산 위기에 놓인 ‘광주형 일자리 완성차 공장 설립 사업(이하 광주형 일자리 사업)’을 반드시 성공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광주시가 지역노동계가 요구한 사항에 대해 답변서를 보내는 등 막판 돌파구를 마련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광주시는 현대차와의 협상 마지노선으로 정한 10월 말이 다가오면서 여론조사를 통해 시민 여론을 수렴하는 한편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노동계 전반에 미칠 파급 효과 탓에 주저하고 있는 지역노동계를 설득하면서 투자 의향서를 제출한 현대차를 끝까지 붙잡는 노력을 병행하고 있다.
광주시는 16일 “지역노동계를 대표하는 한국노총 광주전남본부의 질의서에 대한 답변서를 보냈다”고 밝혔다. 광주시의회의 중재로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는 9개 항목의 질의서를 시에 전달한 바 있다.
현대차 투자 유치 관련 광주시 요구안을 묻는 질의에 대해 광주시는 “광주시(광주시 출자자), 현대자동차(주), 지역기업 등이 주주로 참여하는 독립 신설법인을 자기자본 2800억원, 타인자본 4200억원으로 설립하고, 여기에 광주시가 21%인 590억원을, 현대차가 19%(534억원)를 투자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현대차의 위탁 물량을 생산하며, 고용인원은 정규직 1000여명”이라고 덧붙였다.
부속협정서(안) 주요 내용도 공개했다. 적정임금과 관련 “임금체계를 단순하게 하고 직무·직능급 중심으로 결정하되, 기본급을 높이는 구조로 주44시간, 평균초임연봉 3500만원을 최소한 보장한다”고 명시했다. 다만, 구체적인 임금체계 및 수준은 신설법인이 경영수지 분석 등 전문 연구용역을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 연구용역은 신설법인 설립 후 법인이 시행하므로 용역과정에서도 노측 등 참여를 보장했다. 주거·보육·문화 등 노동자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위한 공동복지프로그램도 추진한다.
요구안의 변경 가능성을 묻는 질의에 대해 시는 “현대차와 투자협상안에 대해서는 최종 합의된 사항은 아니며 현재 논의 과정에 있다”며 우회적으로 표현했다. 잠정 합의된 내용에 대한 재논의에 대해서도 “노동계 및 지역사회 의견을 반영해 최선의 협상 결과를 도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지역노동계의 투자협상단 참여 요구도 수용했다. 시는 “앞으로 노동계의 원활한 의견 반영을 위해 광주시 투자 협상단에 노동계 대표가 참여하도록 하겠다”며 “노동계 대표가 참여하게 되므로 협상에 노동계 의견이 반영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각종 시민사회단체나 이익단체들도 광주형 일자리가 성공해야 한다는 호소문을 내는 등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우호적인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특성화고 교장단과 광주상공회의소, 직업계 고교 교사단과 학부모들에 이어 광주시민단체총연합, 노인회 광주시연합회 등이 참여했다.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은 “현대차 투자는 광주의 미래를 위해 반드시 성사시켜야 하며, 이를 위해 지역노동계도 계속 만나고 있다”며 “지역노동계가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노동계 전반에 미치는 파급 효과를 우려하고 있지만, 지역 각계가 이를 바라고 있다는 점을 인식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