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관광할인 카드 ‘남도 패스’ 16일부터 서비스
광주시·전남도, 관광공사·코레일 등과 업무 협약

2018. 10.12. 00:00:00

광주시와 전라남도는 10일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한국관광공사, 코레일, 코나아이(주), (주)유비파트너스와 ‘남도패스’ 카드 도입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이날 협약식에는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 박병호 전남도 행정부지사, 이태호 한국관광공사 광주전남지사장, 박주봉 코레일 전남본부영업처장, 정영두 코나아이 사장, 송춘민 유비파트너스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한국관광공사는 남도패스 홍보 지원을, 코레일은 철도 연계상품을 공동개발한다. 코나아이와 유비파트너스는 코나카드를 기반으로 한 제휴할인 유통채널 제공, 자체 할인가맹점 발굴, 모바일 웹페이지 관리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남도패스 사업을 총괄하며 각종 서비스 홍보 등을 행정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남도패스’는 광주·전남을 찾은 관광객이 주요 관광지, KTX, 숙박, 맛집 등 가맹점에서 남도패스를 이용하면 비용을 최대 50%까지 할인해주는 혜택을 제공한다. 이를 위해 광주시와 전남도는 광주, 담양, 여수·순천, 해남·강진 등 80여 개 가맹점과 계약을 체결하고 16일부터 서비스에 들어간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향후 광주·전남 전 지역으로 확대해 연말까지 가맹점을 200개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은 “국내외 많은 관광객이 남도의 풍성한 볼거리와 먹거리, 즐길거리를 경험할 수 있도록, 앞으로 6개 기관이 더욱 긴밀히 협력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