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허걱! 고속도로 트럭서 철제핀 ‘우수수’
차량 19대 타이어 파손 피해

2018. 10.12. 00:00:00

호남고속도로를 달리던 2t트럭에서 공사용 자재인 철제핀이 무더기로 떨어지면서 뒤따르던 차량의 타이어가 파손되는 등 19대가 피해를 봤다.
11일 전남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제5지구대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30분께 곡성군 호남고속도로 상행선의 한 휴게소 인근 도로를 달리던 A(43)씨가 운전하던 2t 트럭 적재함에서 길이 5㎝ 가량의 공사용 철제핀 수십 개가 도로에 떨어졌다.
도로 곳곳에 날카로운 철제핀이 떨어지면서 뒤따르던 차량 19대가 타이어가 파손되는 등 피해를 봤다.
고속도로순찰대는 현장에 출동해 뒤늦게 철제핀이 도로에 떨어진 사실을 알아채고 멈춰선 A씨를 붙잡았지만, 인명피해가 없고 피해 차량을 보험처리 조치한 점을 확인하고 입건하지는 않았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