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스포츠
기아타이거즈
연예
레저

PO 기적 꿈꾸며…광주 FC, 내일 성남 원정

2018. 10.12. 00:00:00

프로축구 광주 FC가 ‘기적’을 꿈꾸며 성남 원정길에 오른다.
광주는 오는 13일 오후 2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성남FC와 2018 KEB 하나은행 K리그 2 32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4강의 꿈은 현실적으로 멀어 보인다. 5위 광주 FC와 4위 부산 아이파크와 승점은 8점 차다. 광주는 남은 5경기에서 전승을 해야 하고, 부산은 연패의 부진에 빠져야 플레이오프 경우의 수를 생각해볼 수 있다.
어려운 싸움이지만 가능성이 없는 것도 아니다. 일단 무조건 이기고 봐야 하는 광주다.
광주는 성남전에서 플레이오프 진출 희망을 살리고, 앞으로 홈 2연전(수원 FC, FC안양)에서 상승세를 타야 한다.
나상호가 역시 키플레이어다.
아시안게임에서 복귀한 뒤 잠잠하던 나상호의 득점포가 지난 30라운드 서울 이랜드전에서 가동에 들어갔다. 이 경기에서 나상호는 멀티골에 성공하면서 4-1 대승을 이끌었다.
서울이랜드전 분위기를 살리지 못하고 앞선 부천 FC와의 경기에서 1-1 무승부에 그쳤지만, 나상호는 후반 추가 시간에 골을 터트리면서 패배 위기의 팀을 구했다.
2경기에서 3골을 몰아넣은 나상호는 득점 단독 1위(14골) 자리를 지키고 있다.
나상호는 또 지난 7월 성남과의 홈경기에서 득점을 기록하는 등 좋은 기억을 가지고 있다.
팀 분위기도 좋다. 최근 2경기 연속 무패에 부천전 무승부에도 경기력에서 압도하는 모습을 보여줬고, 막판 극적골도 만들었다. 박진섭 감독은 레크레이션을 진행하며 선수단 분위기를 끌어올리고 있다.
미드필드와 수비도 좋아지고 있다. 여름이 공수 연결 고리를 잘 해내고 있으며, 불안했던 수비도 안정세를 찾았다.
성남은 올 시즌 내내 꾸준한 경기력으로 상위권을 유지했다. 특히 윤영선과 임채민 중앙 수비조합은 K리그2에서 최고로 손꼽힐 만큼 탄탄하다. 광주는 두 선수가 구축하는 높은 수비벽을 뚫어야 한다.
올 시즌 전적은 1승 1무 1패로 팽팽하다. 아직 끝나지 않은 시즌. 광주가 ‘난적’ 성남을 잡고 기적의 불씨를 계속 살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