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사설
칼럼
이홍재칼럼
기자노트

고양 화재 계기 위험물 취급 시설 관리 철저히

2018. 10.11. 00:00:00

경기도 고양시에서 발생한 저유소 화재로 위험물 관리 실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광주와 전남에서도 대형 저장 탱크의 부실 관리 사례가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저장물 누출이나 폭발 등 각종 사고가 빈발하는 것은 물론 평소 안전 관리도 소홀해 사고 위험을 키우고 있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이 소방방재청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4년 이후 지난 8월까지 전국의 위험물 저장 탱크에서는 모두 48건의 사고가 발생했다. 저장물 누출 33건, 폭발 9건, 화재 5건, 탱크 전도 1건 등이다.
이 가운데 전남에서는 여수시 해산동 도로에서 염산을 실은 탱크로리 차량이 넘어지는 등 이동 탱크 저장소에서 7건, 일반 취급소에서 1건 등 8건의 사고가 났다.
저장 탱크를 포함한 전국의 위험물 시설에 대한 안전 관리 실태 점검에서는 같은 기간 모두 9832건의 위법 사항이 지적됐다. 광주(121건)와 전남(332건), 전북(542건)에서도 995건이나 적발됐다. 하지만 관리 책임자 등이 형사 입건된 경우는 105건뿐이었고 나머지는 과태료나 행정 명령을 받는 데 그쳤다.
지난 7일 큰불이 난 고양 저유소 관리 주체인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측은 저유소 탱크 주변 잔디에서 불이나 탱크 내부로 불이 옮겨 붙기까지 18분간이나 화재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경찰 수사 결과 확인됐다. 휘발유 탱크 외부에 화재 감지 센서가 없었던 데다 관리마저 부실했던 탓이다.
인화성 물질이나 독성 물질 등 다량의 위험물을 취급하는 시설에서는 자칫 사고가 발생할 경우 대형 참사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공공의 안전을 확보하려면 안전 설비 기준이나 관리 규정, 사전 예방 점검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 또한 적발된 위법 사항에 대해서는 엄한 처벌을 내려 경각심을 높여야 할 것이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