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전남도 ‘어촌뉴딜300’ 대상지 발굴 총력
내년 전국 70곳 중 28곳 목표
정부 2022년까지 300곳 추진

2018. 10.11. 00:00:00

전남도가 어촌·어항 현대화를 추진하는 ‘어촌 뉴딜 300’ 사업 대상지 발굴에 발벗고 나섰다. 정부 내년 사업 대상 70곳 중 40%인 28곳을 유치한다는 목표다.
10일 전남도에 따르면 ‘어촌 뉴딜 300’은 정부 역점시책인 생활밀착형 SOC 사업의 하나로, 국민소득 3만달러 시대에 걸맞게 300여 어촌·어항 현대화해 해양 관광과 어촌 혁신 성장을 이끌고자 추진하고 있다.
사업 규모는 내년 70곳을 시작으로 2020년 100곳, 2021년 130곳이다. 내년부터 2022년까지 4년간 3조원 규모 예산을 투입한다. 1곳당 평균 사업비가 100억 원 규모다.
국가어항을 제외한 지방어항, 어촌정주어항, 마을공동어항, 소규모 항·포구 등 모든 어항과 배후 마을을 대상으로 해양수산부 공모 사업으로 추진된다.
공모 첫 해인 내년 사업은 발전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거나 침체된 어촌의 활성화가 시급한 곳을 우선 선정한다.
오는 22~23일 사업 신청서를 받아 오는 12월까지 서류·현장·종합 평가를 거쳐 연말 최종 발표한다.
전남도는 전남에 어항이 가장 많고, 어촌 주민의 실생활과 밀접한 사업인 만큼 내년 사업 대상 70곳 중 40%(28곳) 이상을 유치한다는 목표로 총력전을 펴고 있다. 이를 위해 어촌·해양·마을 만들기 전문가 간담회, 농어촌공사·어촌어항협회 등 유관기관 및 시군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특히 전남은 바다·섬·해양레저·수산자원 등 다양한 해양자원을 보유하고 있으나, 어촌과 어항 대부분이 오지에 있는 탓에 접근성과 안전 문제에 취약, 도로 등 기반시설과 안전시설 확충에 중점을 두고 사업을 발굴하고 있다. 여객선 접안이 어려운 소규모 항·포구의 기항지 개선을 통해 섬 주민의 교통불편 해소 사업도 추진한다.
양근석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어촌 뉴딜 300 사업을 통해 낙후된 선착장·물양장 등 어촌 필수 기반시설을 현대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정욱 기자 jwpark@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