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신덕룡 시인 13일 광주대 명예퇴임식·출판기념회
“환경과 생태시 기반 다양한 평론·작품 성과”

2018. 10.11. 00:00:00




평론가인 신덕룡 시인(광주대 문창과 교수)의 명예퇴임식 및 출판기념회가 오는 13일 오후 4시 광주시청자미디어센터 2층 다목적홀에서 열린다.
시인은 30년 넘게 광주대 문예창작과 교수로 재임하는 동안 남도의 문학적 토양을 튼실히 하는데 이바지했다. 광주대 출신 제자들이 문단에 등단해 문학의 길을 갈 수 있도록 힘을 보탰다.
특히 문예지 기반이 허약한 지역에 시전문지 ‘시와 사람’을 창간하는 데 일익을 담당했으며 시낭송회 ‘비타포엠’을 만들어 남도의 문화적 저변을 확대하는 데 힘썼다.
경기도 용인 출신의 신 교수는 광주를 ‘제 2의 고향’이라 칭하며 늘 호남의 아픈 역사와 현실에 공감했다.
그의 문학적 성과는 환경과 생태시를 기반으로 한 평론과 다양한 작품들에서 찾을 수 있다. 90년대 환경과 생태시를 기반으로 한 글을 통해 자본과 산업문명이 지구화한 생명파괴에 주목했다. 또한 인간과 자연과의 관계를 성찰하는 문학의 길을 제시했다. 이 같은 활동 결과로 평론 부문에서 ‘김달진문학상’, ‘경희문학상’,‘김준오시학상’ 등을 수상했다.
그는 2002년 ‘시와 시학’을 통해 시인으로 등단한 후 시집 ‘소리의 감옥’, ‘아름다운 도둑’, ‘하멜서신’ 등을 펴내기도 했다.
신 교수는 이번에 명예 퇴임을 맞아 시집 ‘다섯 손가락이 남습니다’(서정시학)와 에세이집 ‘하멜의 다락방’(문학들)을 펴냈다. 시집 ‘다섯 손가락이 남습니다’는 쓸쓸하면서도 아름다운, 한편으로는 고고하고 담박한 작품들이 수록돼 있다. 반면 여행에세이집 ‘하멜의 다락방’에는 하멜의 흔적을 찾아 스페인에서부터 시작된 여행을 일기 형식으로 써내려간 소박한 글이 담겨 있다. 수년 전 강진 병영에서 ‘하멜’의 흔적을 접한 후 ‘하멜서신’이라는 시집을 발간 후, 이번에는 ‘하멜 표류기’에 단단히 필이 꽂힌 상념들을 잔잔한 어조로 풀어냈다.
한편 광주전남작가회의, 광주대학교 문예창작과 졸업생, 생각과 대화 동인의 주최로 열리는 이번 명예퇴임식 및 출판기념회는 문인들 축사를 비롯 시낭송, 신 교수의 문학세계 소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문의 010-7165-9356.
/박성천 기자 skypark@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