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스포츠
기아타이거즈
연예
레저

52세 사이클 김지연 장애인AG ‘첫 금’
광주 박진철·김영건·남기원 탁구 ‘금 3’

2018. 10.10. 00:00:00

9일 오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보고르 센툴 국제 서킷에서 열린 2018 장애인아시안게임 사이클 로드레이스 경기. 한국 김지연(앞)이 노효성 가이드와 함께 역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텐덤사이클 김지연(52·제주장애인사이클연맹)이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김지연은 지난 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센툴 국제 서킷에서 열린 여자시각 개인 도로독주 경기에서 30분 49초 522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파일럿(길잡이) 노효성(34·제주)과 함께 달린 김지연은 2위 말레이시아 모흐드 자이스(30분 57초 697)를 8초 이상 앞서는 압도적인 레이스를 펼쳤다.
26세 때 중심성 망막증으로 오른쪽 시력을 잃은 그는 2006년 시각장애인복지관 텐덤사이클 프로그램을 통해 장애인스포츠에 입문했고 뒤늦은 나이에 만개했다.
핸드사이클 이도연(46·전북도청)은 같은 장소에서 열린 여자 개인 도로독주(H2-4) 결선에서 21분 16초133의 기록으로 2연패를 차지했다.
26분 07초 656을 기록한 왕계현(50·서울시청)이 2위를 달리며 한국 사이클 대표팀은 금·은메달을 휩쓸었다.
이도연은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에서 노르딕스키 선수로 참가했는데, 반 년만에 주종목으로 복귀해 장애인아시안게임에 출전했다.
9일 오전(현지시간) 핸드사이클 여자 개인 로드레이스 독주(H2-4·40km) 결선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이도연이 결승선을 1위로 통과하며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탁구 종목에서도 메달이 쏟아졌다. 박진철(36·광주시청)은 남자단식 결승(장애등급 TT2)에서 차수용(38·대구시청)을 세트스코어 3-0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TT4의 베테랑 에이스 김영건(34·광주장애인탁구협회)은 결승에서 만난 후배 김정길(32·광주시청)을 3-2로 누르고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TT1의 남기원(52·광주시청)도 쿠웨이트의 하메드 라티프를 꺾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서수연(32·광주시청), 이미규(30·서울직장경기운동부), 서양희(32·대구시청), 김기영(48·대구시청)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볼링의 김정훈(43·경기도장애인체육회)은 볼링 혼성 개인전(스포츠등급 B1)에서 6게임 합계 955점으로 1위에 오르며 장애인아시안게임 볼링 개인전 3연패를 달성했다.
2010 광저우 장애인아시안게임에서 2관왕(개인전·2인조), 2014 인천 장애인아시안게임에서 3관왕(개인전·2인조·단체전)에 등극했던 김정훈은 대회 개인전 3연패 금자탑을 쌓았다.
여자 육상 간판 전민재(41·전북장애인체육회)는 육상 여자 200m(장애등급 T36) 결선에서 31초08로 결승선을 통과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결선에 나선 8명의 선수 중 최고령이었다. 중국 왕단(17)과는 24살 차이였다. 그러나 전민재는 매서운 질주로 여유롭게 우승을 차지했다.
다섯 살 때 뇌염으로 뇌병변 장애를 얻은 뒤 체육 선생님의 권유로 육상을 시작한 전민재는 2008년 베이징 대회 200m에서 4위로 이름을 알렸고, 2012년 런던·2016년 리우 2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하며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