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사설
칼럼
이홍재칼럼
기자노트

남북 평화·교류의 꽃 광주·전남이 피우자

2018. 10.05. 00:00:00

한반도 평화 분위기를 타고 광주·전남 지역 자치단체들의 대북 교류 사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가장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는 곳은 광주시다. 시는 내년에 열리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성공 개최를 위해서는 북한 선수단 참가가 필수적이라고 보고 적극적인 구애를 하고 있다. 특히 이용섭 시장이 조명균 통일부장관을 만나 북한선수단 참가 제안을 한 데 이어 4일 방북한 이병훈 부시장도 북측에 선수단 파견을 요청하기로 했다. 북한 선수단 파견이 결정되면 자연스럽게 300여 명 규모의 북한 응원단도 따라올 것으로 보여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흥행이 보장될 것이라는 믿음 때문이다.
여기에 이달 중 개최 예정인 평양예술단의 답방 공연을 광주에 유치하는 데도 공을 들이고 있다. 지방에서 한두 차례 개최할 경우 광주가 그 대상이 될 가능성이 높다. 평양 예술단 답방 공연 및 북한 선수단의 수영선수권대회 참가가 이뤄진다면 광주는 대북 교류에서 가장 큰 성과를 내는 지자체가 될 것이다.
전남도와 전남 지역 시·군들의 대북 교류 움직임도 활발하다. 전남도는 민선 7기 들어 남북 교류 전담 부서를 신설하고 23개 사업을 발굴했다. ‘땅끝 협력’이란 이름으로 함경북도 산모와 영유아에게 미역과 이유식을 보낼 계획이고, 평양에는 2010년 중단된 발효콩빵 제2공장을 건립하는 사업을 재개하기로 했다. 목포시 역시 국도 1호선의 시발점이라는 공통점을 활용해 신의주와 스포츠 교류를 추진하고 있고, 순천시도 조례를 제정해 교류 사업 예산을 확보한 후 북한과 공동으로 두루미 서식지 복원 사업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지자체들의 적극적인 대북 교류 사업은 한반도 평화 정착과 경제 협력 구축이란 측면에서 환영할 일이다. 그 최전선에 광주·전남 지역 지자체들이 나선다는 것도 좋은 일이다. 다만 즉흥적으로 추진할 경우 자치단체장의 ‘치적 쌓기’로 전락할 수도 있는 만큼 보다 꼼꼼한 준비가 필요하다. 북미 회담에서 비핵화 조치와 종전 선언이 성과를 낸다면 국제 사회의 대북 제재 해제로 이어져 곧바로 대북 교류 물꼬가 트일 것이다. 눈앞에 다가온 대북 교류에서 앞서가려면 한 번 더 점검하는 세심함이 필요하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