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사설
칼럼
이홍재칼럼
기자노트

원전 인근 지역 주민 불안에 떨지 않도록

2018. 10.05. 00:00:00

원전은 만에 하나 사고가 나면 인명 피해는 물론 막대한 재산 피해가 불가피하다.
그렇다면 광주·전남 지역은 비상 상황에 대비한 시스템을 얼마나 갖추고 있을까? 이런 걱정이 새삼스럽게 드는 것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비슷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 영광 한빛원전에선 907조 원 가량의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최근 국정감사에 앞서 이훈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중대 사고 발생 시 피해액은 한빛원전 907조 원, 고리원전 2492조 원, 월성원전 1419조 원, 울진원전 864조 원 등이었다. 이 액수는 일본경제연구소가 후쿠시마 원전 사고 피해액을 분석한 방식에 따라 원전 지역 인구 밀집도·지역 총소득·임금 등을 보정한 값이다. 한빛원전의 경우 1차 피해 범위인 원전 반경 30㎞ 이내에 살고 있는 인구는 후쿠시마(14만 명)와 비슷한 13만 9078명이지만 광주가 직선거리로 40㎞ 가량 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피해 규모는 한층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피해의 심각성 때문에 울산시는 2019년~2028년 원자력방재타운을 조성해 방재 지휘와 훈련, 방재 연구 기능 등을 종합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기관을 유치한다는 계획을 추진 중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광주·전남에서는 과연 어떤 대비를 하고 있는지 의문인데, 평상시 세심한 점검으로 지역 주민의 불안을 덜어 주어야 할 것이다. 선진화된 방사능 방재 시스템 및 훈련 시설 구축, 유사시 환자 치료를 위한 의료 시설 지정도 서둘러야 한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