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스포츠
기아타이거즈
연예
레저

'PD수첩', 2년전 전북대병원 아동 사망 심층보도

2018. 10.02. 13:28:43

MBC 제공

MBC TV 'PD수첩'이 2년 전 전북대병원에서 발생한 2세 '민건이' 사망 사건을 통해 종합병원 응급실 운영 문제를 지적하는 '그 날, 의사는 없었다'를 방송한다고 2일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3개월여간 조사 끝에 이 사고가 의료진 개개인의 문제 때문은 아니었다고 결론 내렸다. 그러나 제작진은 민건이, 민건이 할머니의 죽음과 관련한 새로운 사실과 마주했다고 밝혔다. 민건이는 치료할 의사가 없다는 이유로 방치돼 있었다. 2016년 9월 30일 오후 5시 40분, 2살 민건이와 할머니가 견인차에 치여 전북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아프다는 말을 할 수 있을 만큼 의식이 있었던 민건이. 그러나 수술할 의사가 없다는 이유로 14곳 병원에 전원(병원을 옮기는 일)을 요청하는 사이 심정지까지 왔다. 결국 병원 도착 후 6시간이 지난 밤 11시 59분에야 심정지 상태로 중증외상전문 병원인 수원의 아주대 권역외상센터로 옮겨진 민건이는 결국 과다 출혈로 세상을 떠났다. 학회 참석으로 수술이 가능한 정형외과 전문의가 남아 있지 않아 방치된 민건이. 민건이가 방치되어 있었던 그 날, 아이를 치료해줄 의사는 없었다. 사고일 당직 전문의에게 '중증외상 환자'가 도착했다는 문자가 전송됐지만, 당직 전문의는 학회 준비를 하고 있었을 뿐 응급실에 오지 않았고 호출도 없었다고 주장한다. 병원 측은 또 '수술실 2개가 모두 가동 중이어서 민건이와 할머니를 수술할 수 없었다'고 했지만, 해당 수술들은 응급을 요하지 않는 수술들이었다고 제작진은 꼬집었다. 오늘 밤 11시 10분 방송. /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