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사설
칼럼
이홍재칼럼
기자노트

실적 올리기보다는 사고 예방 위한 단속을

2018. 10.02. 00:00:00

광주 도심에서 단속률이 높은 고정식 무인카메라 대부분이 계도보다는 단속 중심으로 설치·운영되고 있어 사고 예방 효과보다는 서민들에게 경제적 고통을 주고 있다는 불만이 많다. 과속 카메라를 도로표지판 사이에 교묘하게 숨겨 놓는가 하면, 제한속도가 갑자기 바뀌는 내리막길에 카메라를 설치한 탓에 일부 운전자들이 급제동을 함으로써 사고 위험이 커지고 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광주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광주에서 올 들어 지난 7월말까지 고정식 무인 단속 카메라에 의해 과속으로 단속된 건수는 11만9937건에 이른다. 속도 위반 최소 과태료인 4만 원(시속 20㎞ 미만)씩만 잡아도 47억 원 이상의 과태료가 부과된 것이다.
광주일보 취재진이 해당 기간 동안 단속 건수가 가장 많았던 곳을 몇 군데 둘러보았다. 그중 광산구 운수 IC교차로의 경우 시속 80㎞ 제한 속도인 2차로의 어등산 터널을 지나자 편도 4차로로 확장되면서 내리막길인 도로에서 갑자기 제한속도가 시속 60㎞로 줄어들었다. 속도가 줄어든 곳에는 무인카메라가 설치돼 있었는데, 이를 뒤늦게 발견한 일부 운전자들이 급제동을 하면서 추돌사고 위험에 노출되고 있었다.
스쿨존(제한속도 30km)인 북구 우산동 무등초등학교 앞 도로(전남대 방면) 역시 무등도서관 사거리에서 진입했다가 내리막길로 접어들면 단속카메라가 있는데 과속 방지턱 등이 없는 탓에 제한속도를 넘기는 운전자가 많았다. 카메라 단속을 인지한 뒤 브레이크를 밟더라도 이미 늦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처럼 방지턱이 없거나 제한속도를 알리는 표지판과 단속중임을 알리는 팻말이 없을 경우 사고 위험까지 커지게 된다. 따라서 경찰은 주요 단속 구간에 제한속도를 알리는 표지판을 다수 설치하고 실적에 매달리기보다는 근본적으로 사고 예방을 위한 단속에 나서야 할 것이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