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62.3% “올 추석 경비 줄일 것”
잡코리아 설문
2018년 09월 14일(금) 00:00
올해 직장인들이 예상하는 추석 명절 관련 경비가 작년보다 비교적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3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 188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추석 예상 경비는 평균 40만7000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조사 때의 48만4000원보다 15.9% 줄어든 것이다.

추석에 사용하는 경비 가운데 가장 부담스러운 항목으로는 ‘부모님·친지 용돈’이라는 응답이 52.2%로 가장 많았으며, ‘선물 비용’(12.2%)과 ‘외식·여가 활동’(11.8%) 등이 뒤를 이었다.

추석 경비에 대비하는 방식과 관련해서는 ‘추석 전후로 경비 줄이기’를 꼽은 응답자가 전체의 62.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딱히 방법이 없다’는 응답이 14.2%로 뒤를 이었고 ▲ 재래시장·온라인 구매로 지출 절감(14.2%) ▲ 할부거래로 부담 줄이기(13.5%) ▲ 야근·특근으로 수당 벌기(10.1%) 등의 순이었다.

/김지을 기자 dok2000@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