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비리·성추행…나주시 공무원들 왜 이러나
인사청탁 시도 드러나고 건축 관련 금품수수 부서 압수수색
청렴교육 허사…잇단 여직원 성추행 논란 등 기강해이 심각

2018. 09.13. 00:00:00

민선 7기 나주시가 비리 및 성추행 등 구설수에 갈피를 못 잡고 있다.
12일 나주시에 따르면 시는 직원들에 청렴도 상승을 위해 반부패·청렴 교육과 청렴문화제 개최, 자가 상시학습 시스템 및 익명신고 시스템 운영, 자체 청렴서약서 작성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시의 이 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비리와 성추행사건이 잇따르고 있어 공직기강이 무너졌다는 지적이다.
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몇 차례 단행된 인사과정에서 금품으로 인사청탁 시도가 드러나 물의를 빚었었다.
또 시는 최근 남평읍 강변마을 아파트건축과 관련 공무원 계좌에 뭉칫돈이 입.출금된 정황이 포착돼 해당 부서가 압수수색을 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광주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아파트건축 준공허가 과정에서 금품이 오갔는지를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시에 공직기강 해이 논란은 이뿐만이 아니다. 시는 최근 잇따른 여직원 성추행 논란에도 휩싸여있다.
얼마 전까지 시청 공무원이었던 B씨는 “세무과에 근무하면서 동료직원 C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B씨와 C씨는 성추행과 명예훼손으로 맞고소해 1심에서 명예훼손은 무혐의 처리된 후, 2심재판이 진행 중이다.
시는 첫 번째 성추행사건이 끝나기도 전에 최근 또다시 두 번째 성추행사건이 터져 곤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시 여직원 4명은 최근 노조사무실을 찾아가 “부서장 D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호소했다. 여직원들은 D씨가 수시로 과도한 신체접촉을 했다는 것이다.
D씨는 내년 정년을 앞두고 올해 12월 공무원연수원에 들어갈 계획이었으나 사건이 터지자 장기휴직한 상태다.
나주시 관계자는 “이번 사건들이 당사자들간 문제이지만 시에서도 청렴도 교육을 더 강화해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공무원이 되도록 교육을 프로그램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나주시는 국민권익위원회에서 해마다 측정하고 있는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전국 75개 시와 전남 22개 시군 중 ▲2015년 전국 66위, 전남 20위 ▲2016년 전국 29위, 전남 9위 ▲2017년 전국 16위, 전남 5위를 기록하고 있다.
/나주=손영철 기자 ycson@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