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건강의료
레저
교육
환경

전남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검사실 통합
분자진단 검사실 등 음압장치 설치…감염예방 만전

2018. 09.10. 00:00:00

전남대병원(병원장 이삼용)이 진단검사의학과 검사실 통합 개소식을 갖고, 환자 검체의 검사에 대한 보다 정확하고 효율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사진>
진단검사의학과 검사실은 환자의 인체에서 유래된 각종 검체에 대해 최신 의학 지식 및 기술을 토대로 최상의 검사를 시행함으로써 질병 진단이나 치료 효과 판정 등에 주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전남대병원은 그간 병원 내 다른 공간에서 별도로 운영됐던 응급검사실·분자진단검사실·혈액은행 및 헌혈실 등을 한 곳에 모아 본격적인 통합 시스템을 가동하게 됐다. 이로써 지금까지 다소 복잡했던 검사체계는 검사코드 일원화, 중복된 장비 축소, 최첨단 시스템 가동 등으로 예전보다 훨씬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탈바꿈했다. 아울러 환자에게는 최선의 진료가 이뤄질 수 있는 과학적이고 정확한 검사결과를 제공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또 분자진단 검사실 등에 대해서는 최첨단 음압장치를 설치, 검사 과정에서 혹시 발생될 수 있는 감염사고에 대해서도 철저한 예방 시스템을 갖췄다.
이삼용 병원장은 “이번 검사실 통합으로 그간 각종 검사실이 따로 운영됨에 따라 발생했던 비효율적인 부문들을 대부분 해소하게 됐다” 면서 “앞으로 질병 진단이나 치료 효과 판정에 보다 빠르고 정확한 검체 결과를 제시함으로써 병원 전체적인 의료서비스 향상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 된다”고 말했다.
/채희종 기자 chae@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