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하천서 물놀이하던 초등생 중상…심폐소생술로 살려

2018. 08.11. 16:06:19

전북 남원 한 하천에서 물놀이하던 초등학생 1명이 물에 빠져 중상을 입었고 다른 1명은 구조됐다.

11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59분께 남원시 죽항동 한 하천에서 A(12)군이 물이 빠졌다.

A군을 목격한 한 시민은 물에 뛰어들어 구조한 뒤 119에 신고했다.

출동한 소방당국은 의식이 없던 A군을 인근 병원으로 옮겼고, 하천 한가운데서 오가지 못하던 B(12)군도 구조했다.

구급대원은 심정지 상태이던 A군에게 쉼 없이 심폐소생술을 했고, 마침내 호흡이 돌아왔다.

구조나 심폐소생술이 조금만 늦었어도 생명이 위험할 뻔한 상황이었다고 소방서 관계자는 설명했다.

경찰은 목격자와 B군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