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채용 비리 혐의’ 광주·전남 적십자사 직원 등 3명 고발

2018. 08.10. 00:00:00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와 혈액원 직원들이 채용 과정에서 점수 조작에 관여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9일 대한적십자사에 따르면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는 혈액원 간호사 채용에 부당하게 개입한 의혹을 받는 광주·전남 혈액원 직원 A씨(2급)와 광주·전남지사 직원 B씨(5급), 간호사 C(여)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혈액원 간호직 공채 지원자의 봉사활동 시간을 부풀리고 면접점수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혈액원 팀장급인 A씨는 2016년 적십자사 봉사활동 관리 업무를 하던 B씨에게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된 C씨의 봉사활동 시간을 늘려달라고 청탁하거나 부당한 지시를 한 혐의다. B씨는 C씨가 적십자사와 인증 기관에서 장시간 봉사한 것처럼 허위로 시간을 입력해 봉사 확인서를 발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C씨는 광주·전남 혈액원 채용 전형에서 허위 봉사 서류를 제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3월 열린 면접에서 후보자 8명 중 C씨와 동점자 1명 등 모두 2명이 최종 후보에 올랐고 면접관으로 참여했던 A씨가 면접점수를 높여 C씨에게 특혜를 준 것으로 조사됐다. 혈액본부는 내부 감사를 통해 채용 비리를 적발, C씨에 대한 채용을 취소하고 A씨와 B씨를 직위해제했다. /채희종 기자 chae@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