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스포츠
기아타이거즈
연예
레저

정현, 조코비치와 재회 무산
등 통증에 로저스컵 출전 포기…27일 US오픈 출전도 불투명

2018. 08.09. 00:00:00

정현(23위·한국체대)이 등 부위 통증으로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로저스컵(총상금 531만525 달러) 출전을 포기했다.
정현은 8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진행 중인 대회 이틀째 단식 1회전에서 올해 윔블던 우승자 노바크 조코비치(10위·세르비아)를 상대할 예정이었으나 등 부위 상태가 좋지 못해 코트에 나서지 않았다.
5월 초 발목 부상으로 2개월 정도 공백기를 가진 정현은 지난달 코트에 복귀, 애틀랜타오픈 8강과 시티오픈 16강 등의 성적을 냈지만 이번엔 등 쪽이 말을 듣지 않았다.
조코비치는 정현 대신 ‘러키 루저’ 자격으로 나온 미르자 바시치(84위·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를 2-0(6-3 7-6<7-3>)으로 꺾고 2회전에 올랐다.
정현은 이로써 이달 말 개막하는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US오픈 전망도 어두워졌다.
1월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에서 4강까지 오른 정현은 이후 프랑스오픈, 윔블던에는 부상 때문에 출전하지 못했다.
정현의 매니지먼트 회사인 IMG 코리아 관계자는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다음 대회 출전도 현재로써는 예정대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현은 12일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서 개막하는 ATP 투어 웨스턴 앤 서던오픈에 출전할 예정이다.
US오픈은 27일 뉴욕에서 막을 올린다. /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