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 英 에딘버러 프린지페스티벌 첫 참가
15~16일 3회 공연

2018. 08.09. 00:00:00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지휘 김광복)이 세계 최대 공연예술축제인 영국 에딘버러 프린지페스티벌에 참가한다. 오는 15~16일 이틀간 세인트 자일스 대성당과 로열마일 거리에서 총 3회 공연한다.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은 제2차 세계대전 종전 후 전쟁의 상흔과 참담한 현실을 문화예술로 치유하고 활기를 되찾기 위해 시작된 ‘에든버러 인터내셔널 페스티벌’을 모태로 탄생했다. 1947년 당시 클래식, 오페라, 무용 팀을 주로 초청했는데 초청 받지 못한 공연팀들이 자생적으로 공연을 하면서부터 ‘프린지페스티벌’이 탄생한 것이다.
해마다 약 1만 6000여명의 예술가들이 코미디극, 음악, 어린이극, 뮤지컬, 오페라, 무용, 신체극, 전시 등 2000여개의 공연을 펼치고 매년 200만장이 넘는 티켓이 판매되는 세계 3대 페스티벌의 하나로 자리 잡았다. 올해는 8월 3일부터 27일까지 3주 동안 축제가 펼쳐진다.
전 세계 예술인들과 애호가들의 이목이 집중되는 이 축제에 창단 24년 만에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이 처음으로 참가한다. 김광복 상임지휘자의 지휘로 국악관현악곡을 비롯해 판소리, 타악, 태평소 등 한국 전통음악을 알리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성당공연과 거리공연의 프로그램은 장소에 맞게 특색 있게 선보인다.
특히 내년에 열리는 2019 세계수영대회 홍보를 위한 깜짝 이벤트도 진행할 계획이다.
16일 1120년 건축된 세인트 자일스 대성당 공연에서는 우리 국악의 아름다움과 멋을 알리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새한다. 레퍼토리는 관현악곡 ‘산맞이’, ‘하늘을 담은 바다’, ‘남도아리랑’, ‘판놀음Ⅱ’, 사물놀이를 위한 국악관현악 ‘신모듬 3악장’ 등이다.
에딘버러 구시가지의 중심부인 로열 마일 거리 공연에서는 관객들과 교감할 수 있는 공연을 선보인다. 길놀이 형태로 태평소와 사물놀이로 경쾌하게 공연의 문을 열고, 판소리 흥보가 중 ‘박타령’, 모듬북 협주곡 ‘타’ 등을 선보인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