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스포츠
기아타이거즈
연예
레저

기성용 뛰는 뉴캐슬 선수들 미디어 활동 보이콧
구단과 보너스 문제 갈등으로

2018. 08.08. 00:00:00

기성용이 뛰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뉴캐슬 유나이티드 선수들이 구단과 보너스 문제를 놓고 갈등하면서 미디어 활동에 대한 보이콧에 나섰다.
영국 BBC는 7일(한국시간) “뉴캐슬 선수들은 지난 6일 예정됐던 TV 중계권자의 ‘워크 업 샷’(선발 출전 선수를 소개할 때 걸어 나오는 영상) 촬영을 거부했다”라며 “최근 치른 두 차례 프리시즌 친선전 이후 인터뷰도 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뉴캐슬 선수들이 미디어 활동에 대한 보이콧에 나선 것은 구단과 성적에 따른 보너스 지급에 합의하지 못해서다.
라파엘 베니테스 감독은 “구단 팬들도 관심을 두셔야 한다. 그라운드 밖에서 벌어지는 일들이 잘 돌아가지 않고 있다. 그런 일들이 그라운드 안으로 반영되고 있다”라며 최근 프리시즌 친선전 패배를 구단과 선수들의 ‘보너스 갈등’으로 해석했다.
선수들도 “이번 사건은 구단과의 일이다. 미디어와는 아무런 개인적 감정은 없다”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