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지방선거 압승 거둬 나라다운 나라 만들자”
민주당 중앙선대위 출범식
선거 후보자 공천장 수여

2018. 05.17. 00:00:00

김은영의 '그림생각'

더불어민주당은 16일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 조직을 선거대책위원회 체제로 개편해 본격적인 선거 준비에 나섰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나라다운 나라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을 열고 지방선거 후보들에게 공천장을 수여했다.
추미애 대표는 인사말에서 “이제는 보수층마저도 자유한국당에 등을 돌리기 시작했다”며 “이 여세를 몰아서 한반도에 평화의 기운이 정착되고 경제가 살아나도록 지방선거에서 압도적으로 승리하자”고 말했다.
민주당은 출정식에 앞서 최고위원회의에서 선대위 구성안을 의결했다. 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은 추미애 대표가, 수석 공동선대위원장은 이해찬 의원이 맡는다.
공동선대위원장에는 이석현·박영선·우상호·홍영표·이상민·오제세·전해철 의원과 김우남·강기정 전 의원, 장만채 전 전남교육감이 임명되는 등 광역단체장 후보 경선에서 낙마한 주자들을 중용했다.
선거대책본부장은 이춘석 사무총장, 종합상활실장은 윤호중 의원, 공보단장은 박범계 수석 대변인, 중앙유세단장은 정청래 전 의원, 정책위원장은 김태년 정책위의장, 정책지원단장은 홍익표 정책위수석부의장이 맡게 됐다.
민주당은 또 선대위 산하에 ▲든든한 정부 정책위원회 ▲지방분권균형발전위원회 ▲평화가 경제다 위원회 ▲일자리 혁신성장 위원회 ▲특별위원회 등 5개의 위원회를 뒀다. 또한 정책지원단을 신설, 외교안보 및 일자리를 비롯한 민생과 국민안전 등 정책을 생산하기 위한 5대 정책본부로 뒷받침 정책 중심의 선거를 치르겠다는 방침을 분명히 했다. 이날 선대위 출범식은 민주당의 고공 지지율을 반영하듯, 화기애애한 분위기속에 파란색 상의를 맞춰 입은 후보들은 저마다 무대 위에 올라 필승 의지를 밝혔다.
/임동욱기자 tuim@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