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사설
칼럼
이홍재칼럼
기자노트

[김용기 중부취재본부장] 군수 선거에만 이목 쏠린 지방선거

2018. 04.23. 00:00:00

농어촌 지역은 대도시와는 달리 6월 13일 치러지는 지방선거 열기에 들떠 있다.
6·13 지방선거는 앞으로도 2개월여 남았지만 삼삼오오 모이면 이런저런 선거 이야기가 화두다.
중앙과 지방 언론이 광역단체장인 시·도지사 선거를 집중조명하고 있는 것과는 달리 장흥을 비롯한 일선 시군 유권자들은 광역단체장 선거에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대다수 지역민들은 도지사, 교육감 후보들에겐 ‘강건너 불보듯’이 안중에도 없다. 대신 누가 군수로 뽑히느냐에만 촉각을 곤두 세우고 있다.
공무원은 공무원대로 농·어업인, 기업인, 장사하는 사람에 이르기까지 군수와 이해관계가 직결되어 있다. 지역민들은 중앙(정부) 예산을 끌여들여 지역을 발전시키는데는 광역 도지사 보다 기초 단체장인 군수 역할이 크다고 생각한다.
도지사가 도정을 어찌하든 오직 자기지역 군정만 잘 이끌어가는 군수만 잘 뽑으면 된다는 논리다. 흔히들 무소불위의 권한을 쥐고 있는 군수를 두고 일명 ‘소통령’이라 여기고 있다. 국정을 이끌어가는 대통령 선거와 정당을 대표해 치러지는 국회의원 총선에 온 국민이 관심을 갖는 것과 마찬가지로 자기지역 수장을 뽑는 단체장인 군수에만 이목이 쏠리고 있다.
도지사는 정치적인 입장에서 볼때 막강한 영향력과 위상이 따르지만 일선 시군 주민들 입장에서 보면 도를 대표하는 상징인물에 불과하다.
이런 이유로 지방선거 흥행은 기초자치단체장 선거가 이끌어 가고 있다는 얘기가 많다. 현 정부가 추진하는 지방분권도 일선 기초자치단체에 보다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하는 이유다.
/kykim@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