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전남도 ‘오존 경보제’ 10월까지 연장

미세먼지 저감 위한 대기측정지역 확대도

2018. 04.17. 00:00:00

전남도가 ‘오존 경보제’ 시행 기간을 연장하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대기 측정 지역도 확대한다.
전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기온이 높아지는 여름철이 다가오면서 대기중 오존농도 상승이 예상됨에 따라 이날부터 오는 10월15일까지 6개월간 ‘오존 경보제’를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지구온난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운영 기간은 전년에 비해 1개월 늘어났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이를 위해 상황반을 설치·운영하고 실시간 대기정보시스템을 통한 상시 감시체계를 구축해 고농도 오존이 발생하면 시·군 등 유관기관에 경보상황을 신속하게 전송할 예정이다. 해당 시·군은 마을방송, 전광판 등을 통해 주민들에게 발령상황을 전파하게 된다.
오존경보제는 대기 중 오존농도가 일정 기준을 초과하는 경우 신속하게 상황을 전파해 도민의 생활환경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제도다. 대기 중 오존농도가 1시간 평균 0.120ppm 이상일 때는 주의보, 0.300ppm 이상일 때는 경보, 0.500ppm 이상이면 중대경보를 발령한다.
오존경보는 주로 4∼10월 집중적으로 발생하며, 지난해 전남지역에는 16회 주의보가 발령됐다. 다만, 경보나 중대경보는 발령되지 않았다.
전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또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대기측정망을 확대, 구축해 대기측정 지역도 기존 5개 시·군에서 8개 시·군으로 늘렸다.
이해훈 전남도 보건환경구원 환경조사과장은 “올해까지 대기측정망이 확대 구축됨에 따라 2019년부터는 22개 전 시·군으로 확대 시행할 계획”이라며 “햇빛이 강한 11∼16시께 주로 고농도가 발생하므로 이를 신속히 전파해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권일기자 cki@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