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광주 경제발전 집중토론

광주시장 후보 TV 토론 … 이용섭 전두환 청와대 근무 이력 난타전

2018. 04.17. 00:00:00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경선을 이틀 앞두고 16일 열린 예비후보 TV 토론회는 정책과 대안 논의보다는 비방과 고성이 오가는 난타전으로 진행됐다.
특히, 강기정 예비후보는 이용섭 후보의 과거 전두환 정권시절 청와대 근무 행적을 따졌고, 이 후보도 강 후보의 재산 문제 등을 거론하며 ‘진흙탕 싸움’을 했다. 양향자 후보는 자신의 공약 소개만을 되풀이했다.
민주당 광주시장 경선에 나선 강기정·양향자·이용섭 후보는 16일 광주MBC에서 열린 TV토론회에 참석했다. 그동안 지역 방송사 등이 초청토론회를 열었지만 일부 예비후보가 불참했다는 점에서 이번이 사실상 첫 3자 토론인 셈이다.
강 후보는 이 후보의 과거 청와대 근무 경력과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직 사퇴를 끈질기게 따져 물었지만 정작 자신의 공약을 알리는 데는 부족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후보도 강 후보의 공격에 하나하나 해명하면서 토론 시간의 대부분을 보냈으며, 강 후보가 국회의원 시절 재산이 급속하게 늘었다고 공격했다.
양 후보는 강·이 후보가 지역 낙후 원인을 과거 정권의 무관심에서만 찾고 있다며 적극적인 기업 유치 유지와 능력이 없는 후보들이라고 평가절하했다.
특히 강 후보는 이 후보를 ‘전두환의 비서’라고 지칭했고, 감정이 격해진 이 후보는 “청와대에서 전두환씨를 만나 본 적도 없었는데 무슨 비서냐”며 맞받아쳤다.
양 후보는 토론회 내내 자신의 주요 공약인 광주 랜드마크 사업에 대해서만 초점을 맞췄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광주군공항 이전·도시철도 2호선 건설·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 등 지역 현안이 토론 주제로 제시됐으나 정책 토론은 심도 있게 이뤄지지 못했다.
한편, 민주당 광주시장 경선에서는 18∼20일 권리당원 ARS 투표 50%와 여론조사 50%를 합산한 결과로 최종 후보를 결정한다.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상위 2명을 놓고 23∼24일 결선투표를 한다.
/오광록기자 kroh@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