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김영록 “압도적인 승리” 장만채 “역전 일궈낼 것”
대세론 vs 야합론 거센 공방전
김, 동부권 상주 제2부지사 신설
장, 100원의 약속쿠폰 공약 제시

2018. 04.17. 00:00:00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전남지사 후보를 뽑는 결선투표가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결선에서 맞붙는 김영록 후보와 장만채 후보는 16일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하고 ‘대세론’ 대 ‘야합론’을 제기하며 거센 공방전을 폈다.

1차 경선에서 1위를 한 김영록 후보는 3위로 탈락한 신정훈 후보의 공개 지지를 끌어내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며 ‘대세론’을 거듭 강조했다.

김 후보는 이날 “세월호 참사의 ‘노란빛’ 아픔과 슬픔을 절대 잊지 않겠다”며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유와 의미를 가슴 깊이 헤아리고 지방정부 역시 도민의 생명, 안전, 행복한 삶을 책임질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을 명심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 후보는 “권리당원은 물론 일반인 여론조사에서도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한 대세를 이어 결선투표에서도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이어 “신 후보도 함께하기로 했다”며 “경선 과정에서 나온 신 후보의 전남발전 구상을 받아들이고 상의하면서 실천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앞서 신 후보는 김 후보의 순천사무소를 찾아 “문재인 대통령을 함께 모셨던 동지로서 김영록 후보와 함께 하고자 한다”며 지지를 공식화했다.

김 후보는 지방분권 개헌이 실현되면 자치분권 요구와 업무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에 대비해 ‘동부권 상주 제2행정부지사 신설’과 함께 ‘전남관광공사 설립’을 최우선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관광벤처보육센터를 설치해 관광을 전남 전략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공약했다.

2위로 결선에 진출한 장만채 후보는 김 후보의 선거법 위반 의혹을 제기하며 고발과 함께 결선 투표 연기를 요청하는 등 총공세로 막판 뒤집기에 나섰다.

장 후보는 결선 진출에 대해 “민주당 입당 이후 보름여 만에 일궈낸 기적 같은 일”이라며 “정치권의 기득권 공방에 어려움도 있었지만 저의 진정성이 결국 이를 극복했다. 여러분의 적극적인 성원 덕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100원의 약속 쿠폰’, ‘100원의 행복밥상’ 등 ‘전남-100원의 행복 사업’을 대표공약으로 내세우며 전남을 새롭게 바꾸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신정훈 예비후보의 김 후보 지지 선언에 대해 ‘야합론’을 제기했다. 또 김 후보의 ARS 선거운동에 대해서는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며 전남선거관리위원회와 검찰에 고발하고, 민주당 중앙당에 조사와 결선투표 연기를 요청했다.

그는 “김 후보 측에서 공직선거법에서 금지하는 ARS 녹음파일을 일반 유권자를 대상으로 전파했다”고 주장했다. 공직선거법은 당내 경선에서 일반인에게 육성으로 녹음된 ARS 전화를 이용해 지지를 호소할 수 없도록 했다.

장 후보는 “이대로 경선이 치러지면 민주당, 전남도에 피해가 갈 수 있으니 당의 자존심과 명예를 지키려면 김 후보가 사퇴하든지 사실관계가 명확히 정리된 뒤에 경선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음성메시지 발송은 전남선관위의 검토를 받은 것이며, 당원을 대상으로 보낸 것이어서 문제될 게 없다”고 해명했다.

/박정욱기자 jwpark@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