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이용섭, 불법유출 명부로 또 문자 발송”

강기정, 중앙당에 이 후보 자격박탈 촉구 진정서
이용섭 “시민·당원 제공 명단 … 법적 문제 없다”

2018. 04.16. 00:00:00

강기정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예비후보가 15일 “당원명부 불법유출 사건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이용섭 예비후보 측이 또다시 같은 명부를 활용, 문자를 불법발송했다”며 중앙당에 이 후보의 자격박탈을 촉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강 후보는 이날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용섭 후보가 불법유출된 명부를 다시 활용해 문자를 발송했다”며 “중앙당은 한 차례의 불법도 모라자 또다시 부정한 방법으로 광주시장 경선전을 흐리고 있는 이용섭 예비후보의 자격을 박탈하는 등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한 뒤 경선을 하라”고 요청했다.
강 후보 측은 “이 후보 측이 당원명부 불법유출 관련혐의(공직선거법, 정치자금법 등)로 자신들을 고발했던 권리당원들과 경찰에 증거로 제출된 100여명 등에게 지난 14일 이 후보 명의로 문자를 다시 발송했다”고 주장했다.
양향자 예비후보도 이날 성명을 내고 “이용섭 후보 측 이 또다시 이전 명부를 활용해 무차별적으로 지지문자를 발송하며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면서 “당에서 나서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양 후보는 “민주당은 공정하고 깨끗한 경선을 바라는 광주시민과 당원의 바람에 호응해야 한다”며 “이를 묵인하는 행위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용섭 후보 측도 즉각 성명을 내고 반박했다. 이용섭 예비후보 경선대책위원회는 이날 이병훈 공동선대위원장 명의의 성명을 통해 “이 후보를 지지하는 일반 시민과 당원이 제공한 지인 명단을 취합해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한 후 47만명의 시민과 당원에게 보낸 것”이라면서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는 선거활동인데도 이를 트집 잡아 이 후보를 흠집 내려는 시도는 전형적인 네거티브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또 “민주당 광주시장 경선이 허위사실 유포와 비방 등으로 점철될 경우 광주 시민이 우리 민주당을 어떻게 보겠는가”라면서 “정책선거를 해야 한다. 광주 시민의 눈을 가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오광록기자 kroh@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