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민간공원 2단계 접점 찾나

광주시, 시민단체·전문가 의견 적극 수렴
협의 거쳐 이르면 이달 말 제안서 공고

2018. 04.16. 00:00:00

중앙·일곡·중외공원 등이 포함된 민간공원 특례사업 2단계 사업과 관련 광주시가 시민사회단체·전문가 등의 의견을 적극 수렴함에 따라 접점을 찾을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시는 15일 “지난 13일 민관거버넌스에서 시민사회단체와 전문가들이 요청한 시 재정 투입 계획 공표, 공공성 강화 등의 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며 “조만간 별도의 안을 만들어 다시 회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는 민관거버넌스에 참여하고 있는 시민사회단체, 전문가 등과의 협의가 신속하게 마무리될 경우 계획대로 이달 말, 늦어도 5월초에 제안서 공고를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시민사회단체, 전문가 등은 공원 개발 면적을 10% 미만으로 축소하는 것에는 공감하지만 공공성 강화를 위한 조치가 미흡하고, 1단계 사업의 오류에 대한 평가와 대책 수립, 시 재정 투입 계획 공표 등이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에 대해 시는 2023년까지 1500억원 이상의 시 재정을 투입하겠다는 답변을, 공공성 강화와 관련해서는 공공개발이 가능한 지 여부를 국토교통부의 유권해석, 법률 검토 등을 통해 검토하겠다는 방침을 각각 내놨다.
시는 시민사회단체, 전문가 등이 요청한 방안에 대한 대책을 내놓은 후 회의를 거쳐 제안서 공고 등 2단계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큰 틀에서 시민사회단체, 전문가 등의 입장을 반영하겠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다음 회의에서 마무리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일곡공원을지키는시민모임, 중앙공원을지키는시민모임 등 시민사회단체와 김일태 전남대교수, 노경수 광주대교수, 조동범 전남대교수, 조진상 동신대교수 등 민관거버넌스 위원 등은 지난 12일 ‘광주시 2단계 민간공원 사업에 대한 입장과 요구’를 발표한 후 윤장현 광주시장과 면담을 요청한 바 있다.
/윤현석기자 chadol@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