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뉴스초점] 광주시 ‘미숙한 운전’ 자동차밸리 화 자초
자동차밸리조성-메드라인 유치 난관봉착 배경
조바심 행정·무리한 감사·기업 투자 이해 부족이 원인
민선6기 막바지 기업 투자 유치 관련 혼선 점검 있어야

2018. 04.16. 00:00:00

광주의 미래와 직결되는 자동차·의료기업 유치 등이 민선 6기 광주시의 조바심 행정, 무리한 감사, 기업 투자에 대한 이해 부족 등으로 인해 난관에 봉착했다. 기업 투자 유치와 일자리 창출이 지역의 중요사안임에도 불구하고 이례적으로 실체 논란이 불거지고, 이에 대해 시가 분명한 대처를 하지 못하면서 논란만 키웠다. 사안마다 감사위원회를 관여시키면서 관련 업무와 협상이 위축됐지만, 감사 결과는 ‘속빈 강정’이었다. 지역 미래를 위한 핵심사업인만큼 민선 6기 막바지에 벌어진 혼선과 논란 등 일련의 사항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과 평가, 반성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15일 광주시에 따르면 자동차 유치와 관련 정부 고위관계자, 대기업 등과 협상이 지난 3월 13일 감사 착수 이후 진전되지 못하고 있으며, MOU(양해각서) 전 단계인 LOI(Latter Of Intent, 투자의향서)를 작성한 후 비전선포식 개최, 본사 서한 전달 등을 진행하면서 초기 단계에 진입한 메드라인과는 윤영렬 감사위원장의 ‘정보 유출 수사 의뢰 발언’ 이후 진척이 없는 상태다. 이들 투자유치 사업은 최종 협상이 진행중이거나 상호 신뢰를 쌓아가는 단계였으나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외부에 지나치게 노출되면서 정치적인 논리가 개입할 수밖에 없었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최종 발표에 이르기 전에는 기업 명칭, 규모, 지원 사항 등에 대한 협의가 비공개로 진행되는 것은 물론 과거 기업 유치의 실패 사례가 잇따랐다는 점에서 실체 논란이 불거지자 걷잡을 수 없이 소문만 양산됐다. 이후 한 달간 진행된 자동차산업밸리추진위 기부금 관련 감사는 아무런 결론을 내지 못하고 관련 공무원들만 15일간 직무에서 배제하는 부작용만 초래했다. 또 애초 감사 목적과 달리 투자 협상 과정에서 법무법인을 선정하는데 개입했다는 혐의를 찾아내는 ‘특정감사’를 벌여 검찰에 수사의뢰하는 등 시 감사위원회의 행보도 이해하기 어렵다는 시각이 우세하다.

시 일각에서는 “예산이 집행된 것도 아니며, 기업 유치 업무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충분히 설명이 되는 사안”이라는 목소리가 높다.

자동차밸리위원회 감사 착수, 메드라인 실체 논란 등에서 보여준 광주시의 경제수장인 박병규 경제부시장의 대처도 미흡했다는 지적이다. 그는 감사 착수 후 기자회견을 자청해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조사를 마치고 문제가 있다면 그에 상응한 조치를 하겠다”고 발표했다. 자동차밸리위원회는 물론 기업 유치 등에 대한 책임자로서 다소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이었다. 메드라인과 관련 지난 2월 5일 ‘경제부시장’ 명의로 “글로벌 의료기업, 청년일자리 350개 만든다”며 “ 메드라인, 광주에 대규모 투자…빛그린산단에 공장 건립”이라는 자료를 냈지만 실체 논란이 일자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았다. 박 부시장은 감사 결과가 논란이 일자 지난 13일 “자동차 기업, 메드라인 유치는 광주의 중요한 사안으로 모두 착실하게 진행되고 있었지만 앞으로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며 “감사위원회가 기부금 내역에 대해서 살펴보고 끝냈어야 한다는 여론도 있다”고 설명했다.

/윤현석기자 chadol@kwangju.co.kr

/오광록기자 kroh@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