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경찰청 특별수사단 MB 때 ‘댓글 공작’ 관련 광주경찰청 등 압수수색
의혹 경찰 부산•광주 근무

2018. 04.13. 00:00:00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 공작’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청 특별수사단이 12일 부산·광주지방경찰청을 압수수색했다.
수사단은 이날 오전 두 지방청에 수사진을 보내 댓글 의혹 관련자들의 PC 하드디스크 등 관련 증거를 확보했다.
경찰은 이명박 정부 집권기인 2011∼2012년 댓글 공작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일부 경찰관이 현재 부산·광주청에 근무한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영장을 발부받아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경찰청은 국군 사이버사령부가 ‘악플러’ 색출 전담팀인 ‘블랙펜’ 분석팀을 운영하면서 경찰에도 관련 내용을 통보했다는 국방부 사이버 댓글사건조사 TF(태스크포스)의 조사 결과가 나오자 자체 진상조사를 벌였다.
경찰은 당시 본청 보안국 보안사이버수사대 직원들이 상사로부터 정부정책 지지 댓글을 달라는 지시를 받았고, 이를 일부 실행한 사실이 있다는 진술을 확보한 뒤 지난달 치안감을 단장으로 한 특별수사단을 꾸려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달 29일에는 경찰청 본청에 수사진을 보내 보안국장실과 보안 1∼4과 등 보안국 전체 조직을 압수색하기도 했다.
경찰은 이날 압수수색이 끝나면 확보된 자료를 분석한 뒤 추후 관련자들을 불러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광주경찰은 “이번 압수수색은 경찰 내부에서 전국 경찰을 동등하게 수사해 달라는 요구에서 비롯됐다. 광주의 경우 보안과 사이버팀 창설이 작년에야 이뤄져 연관성이 적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박진표기자 lucky@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