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스포츠
기아타이거즈
연예
레저

박인비 공동 5위 롯데 챔피언십 1라운드

2018. 04.13. 00:00:00

‘골프 여제’ 박인비가 시즌 첫 메이저대회 ‘1박 2일’ 연장전 패배의 아쉬움을 딛고 시즌 2승에 다시 도전한다.

박인비는 12일 미국 하와이주 카폴레이의 코올리나 골프클럽(파72·6397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버디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순위는 이날 단독 선두에 오른 세계랭킹 1위 펑산산(중국·5언더파 67타)에게 두 타 뒤진 공동 5위다.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페르닐라 린드베리(스웨덴)와 이틀에 걸친 8차 연장 끝에 분패해 준우승한 뒤 이 대회에 출격한 박인비는 첫날 선전으로 기대감을 높였다.

1번 홀에서 출발해 전반 버디와 보기 1개를 맞바꾼 박인비는 13번 홀(파5)에서 세 번째 샷을 홀 1m가량에 떨어뜨려 버디를 낚은 것을 시작으로 3개 홀 연속 버디 행진을 펼쳤다.

강혜지는 4언더파 68타를 기록해 펑산산에 한 타 차 공동 2위로 한국 선수 중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2009년부터 LPGA 투어에서 뛴 강혜지는 우승 경력이 없고 2014년 10월 레인우드 클래식 등 세 차례 공동 3위에 오른 것이 가장 좋은 성적이다.

지난달 KIA 클래식에서 LPGA 투어 통산 4번째 우승을 수확한 지은희는 버디 4개를 잡아내고 보기는 1개로 막아 박인비 등과 공동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