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스포츠
기아타이거즈
연예
레저

4강 진출·월드컵 티켓 ‘두 토끼 잡기’
윤덕여호 오늘 베트남전 대승 정조준

2018. 04.13. 00:00:00

2회 연속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월드컵 티켓 조기 확보에 나선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3일 오후 10시 45분(한국시간) 요르단 암만의 킹 압둘라 2세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베트남과 격돌한다.
FIFA 랭킹 16위인 한국은 AFC 국가 중 FIFA 랭킹이 가장 높은 호주(6위), 디펜딩 챔피언 일본(11위)과 연이어 0-0으로 비겨 승점 2를 따내 호주, 일본(이상 승점 4)에 이어 B조 3위를 달리고 있다.
B조 최약체인 베트남(35위)은 앞선 두 경기에서 득점 없이 일본에 4골, 호주엔 무려 8골을 내주고 져 최하위로 처졌다.
2019 프랑스 월드컵 출전권 총 5장이 걸린 이번 대회에선 조별리그 각 조 2위까지 4강 진출과 월드컵 출전권을 우선 가져가고, 조 3위 팀끼리 치르는 5·6위 결정전 승자가 남은 한 장을 차지한다.
한국이 월드컵 출전권을 바로 잡으려면 우선 베트남을 물리치고 호주-일본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가장 좋은 시나리오는 한국이 승리하고, 호주와 일본의 승부가 갈리는 것이다. 호주-일본전 승자가 승점 7, 한국이 승점 5, 호주-일본전 패자가 승점 4가 되면 한국이 조 2위를 확보한다.
호주-일본이 비기면 승점 5로 같아져 계산이 다소 복잡해진다.
호주-일본이 0-0으로 무승부를 거두면 세 팀의 맞대결 승자승-골득실-다득점이 모두 같아져 조별리그 전체 골득실, 다득점까지 따지게 돼 한국이 베트남을 5골 차 이상으로 꺾어야 한다.
호주-일본이 골을 넣고 비기면 한국은 조 3위로 밀린다.
한국은 베트남과 역대 9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승리했다.
/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