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MB 오늘 피의자 소환
오전 9시 30분 포토라인에 … 검찰, 1회에 모든 조사 마칠 듯

2018. 03.14. 00:00:00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뇌물 혐의 등 피의자로 검찰에 소환된다. 이 전 대통령 조사에 검찰은 이 수사를 담당했던 첨단범죄수사1부, 특수2부 부장들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 전 대통령 조사는 영상녹화가 이뤄지는 가운데 진행된다.
13일 검찰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9시30분 뇌물수수와 횡령, 조세포탈 등 혐의의 피의자로 검찰에 소환된다. 이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9시30분보다 조금 이른 시간에 서울중앙지검 현관 앞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통령은 사전에 설치된 포토라인에 서서 간단한 입장을 발표한 뒤 10층 1001호 조사실에서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 전 대통령 조사에는 첨단범죄수사1부 신봉수 부장과 특수2부 송경호 부장, 이복현 부부장이 투입된다. 첨단범죄수사1부는 다스 관련 수사, 특수2부는 뇌물죄 관련 수사를 해온 부서다.
이번 조사에서는 영상녹화도 이뤄진다. 검찰은 투명한 조사를 위해 영상녹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했으며, 이 전 대통령 측에서도 이에 동의한 상태다.
검찰은 전직 대통령 신분 등을 감안해 이날 1회만으로 필요한 모든 조사를 마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