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지방선거 ‘정책’ 실종 ‘정치 공방’ 난무
광주시장, 현안 산적한데 당원명부 유출의혹 법정공방까지
전남지사, 민주당 교통정리 안 돼 정책선거 찾아볼 수 없어
기초단체장·의원 후보들은 대부분 ‘문심 마케팅’에만 몰두

2018. 03.14. 00:00:00

6·13 지방선거가 3개월 앞으로 다가왔지만 광주·전남 선거에서 ‘정책’은 실종되고 ‘정치 공방’만 남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경제 활성화와 청년 일자리 창출을 비롯한 광주·무안공항 통합, 한전공대 설립, 광주역 활성화 방안 등 풀어야 할 지역 현안은 산적해 있는데 이에 대한 정책 제시는 없고 후보 간 공방만 되풀이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일부 기초단체장 예비후보들은 정책보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에 기댄 ‘문심 마케팅’에 몰두하고 있는 점도 문제로 꼽힌다.
광주시장 선거에서는 민주당 당원 명부 유출 의혹으로 후보들 간 공방이 이어지고 있고, 정책 토론과 선의의 경쟁 대신 당원 간 고소·고발로 법정 공방이 진행되는 등 지방선거 분위기가 정책 대결이 아닌 ‘정치 싸움’으로 치닫고 있다.
이에 광주지역 원로 정치인들이 “소모적인 정쟁을 중단하고 지역민을 위한 정책 선거를 해달라”고 주문하고 나섰다.
13일 지역정가에 따르면 최근 한 방송국이 진행한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경선 후보 초청 토론회’에 윤장현 광주시장과 이용섭 전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양향자 최고위원 등 3명의 후보가 불참했다.
현재 민주당 경선을 준비하는 7명의 후보 중 강기정 전 국회의원, 최영호 전 남구청장, 민형배 전 광산구청장, 이병훈 전 광주 동남을 지역위원장 등 4명만이 토론회에 참석했다.
애초 광주시당 당원명부 유출 의혹과 ‘문재인 대통령 격려 발언’으로 후보 간 공방을 촉발한 이 전 부위원장은 정치적 공방 대신 정책 선거를 주장했지만, 정작 본인은 정책토론회에 불참해 또 다시 일부 후보들의 공격을 받고 있다.
‘지역 경제 살리기’를 주제로 진행된 이 토론회에 참석했던 일부 민주당 주자들은 “지역경제의 해법을 모색하는 자리이고, 지방선거의 이슈가 될만한 정책과 후보들의 생각을 주고받는 토론회인데 참석하지 않은 것은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토론회에 불참한 윤 시장과 이 전 부위원장, 양 최고위원의 경우 예비후보에 등록하지 않았거나, 정책이 명확하게 정해지지 않았기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지역 정가에서는 ‘광주시의 경제 정책에 대한 비난과 이 전 부위원장을 둘러싼 당원 명부 유출 공격을 의도적으로 피하기 위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그나마 최근 몇몇 시장 후보군들은 정책 선거를 표방하며 본인들의 선거 공약을 내놓고 있지만 민주당 당원 명부 유출에 따른 후폭풍에 가려 이들 공약이 제대로 논의조차 되지 않고 있는 점도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이처럼 민주당 후보들의 난립 속에 정책 대결 대신 후보 간 공방이 이어지면서 중앙당에서는 조기 공천과 결선 투표 등 다양한 공천 방법 등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남지역 선거도 마찬가지다. 이개호 국회의원이 최근 불출마를 선언하는 등 민주당 내 교통정리가 이뤄지지 않아 정책선거 자체를 찾아볼 수 없게 됐다.
이처럼 광주·전남 지방선거에서 정책 대결이 사라진 것은 “일부 후보들이 민주당의 지나친 지지율만 믿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광주·전남지역 기초단체장 선거에 출마한 대부분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과 인연을 강조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사람’이 인기를 끌면서 너도나도 정책 발굴은 뒤로 한 채 ‘문심 마케팅’에만 집중하고 있다.
이에 최근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원로 고문들로 구성된 실버위원회(회장 오향섭)가 이병훈 광주시장 예비후보 사무실을 찾아 “시민을 먼저 생각하면서 경쟁을 하고, 공정한 선거가 될 수 있도록 모든 후보자들이 정책 위주의 깨끗한 선거운동을 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 오광록기자 kroh@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