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생기 넘치는 운암마을 만들어요
북구, 주민 마을학교 운영

2018. 01.12. 00:00:00

광주시 북구가 도시재생에 대한 이해와 참여를 높이고 주민들이 주도하는 도시활력증진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마을학교를 운영한다.

북구는 오는 16일부터 운암2동에 거주하는 주민 20∼30명을 대상으로 운암시장 주변 쇠퇴한 저층 주거지의 도시재생을 위한 ‘제1기 운암마을 사랑방 마을학교’를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마을학교는 국토부의 도시활력증진지역개발사업 공모를 통해 선정된 ‘세대가 함께하는 공감누리 운암마을 만들기’ 사업의 하나다.

이 사업은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간 매년 1억원씩 총 사업비 4억원을 투입, 운암시장 주변의 도심 활성화를 위해 지역리더·마을코디 육성, 마을공동체 운영 등 주민 역량강화 사업 등을 추진한다.

마을교육 참여를 희망하는 운암2동 거주 주민이면 누구나 가능하며, 교육 신청은 북구 도시재생추진단(062-410-6754)으로 전화 신청하면 된다. 수강료는 무료이다.

교육 기간은 오는 16일부터 다음달 20일까지 총 5주 동안(40시간) 동운새마을금고 2층 커뮤니티 공간에서 매주 화·목요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진행된다.

강의는 문화예술단체 ‘1% 공작소’ 이정현 대표가 강사로 나서 마을지도 그리기, 마을사업 구상 및 마을협의체 구성 등을 내용으로 구성된 ‘운암마을 공감토론마당’을 진행한다. 또 (사)대한커피협회 하영교 대표의 ‘마을카페 운영자 실습과정’ 등 주민 참여형 2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김용희기자 kimyh@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