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한국당 혁신위, 박근혜 자진탈당 권유
친박 핵심 서청원·최경환도 … 朴 1심 판결 후 최종 결정

2017. 09.14. 00:00:00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는 13일 당이 박 전 대통령에게 자진탈당을 권유해야 한다는 방침을 확정했다. 또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로 탈당을 권유할 것을 권고했다.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이 같은 내용의 제3차 혁신안을 발표했다. 류 위원장은 “한국당은 2016년 4월 총선 공천실패로부터 2017년 5월 대선 패배에 이르기까지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물어 박 전 대통령에게 자진탈당을 권유해야 한다”고 밝혔다. 당 윤리위 규정 제21조에 따르면 징계의 종류는 ▲제명 ▲탈당권유 ▲당원권정지 ▲경고 등 4가지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4월 당원권이 정지된 상태로, 탈당을 권유한다는 것은 사실상 제명을 위한 절차를 밟는다는 의미다. 탈당 권유를 받은 자가 통지를 받은 날로부터 10일 이내에 탈당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윤리위원회 의결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제명 처분할 수 있다.
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1심 판결 예상 시점인 10월17일을 전후로 징계를 최종적으로 결정하기로 했다.
이 같은 혁신위의 결정에 대해 친박계는 즉각 반발했다. 친박계 의원들은 박 전 대통령의 1심 선고가 아직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혁신위의 결정이 성급했다면서, 정기국회 대여(對與) 투쟁을 위해 똘똘 뭉쳐야 할 정국 상황에도 어긋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지경기자 jkpark@

기사 목록

검색